경남농협, 김치가공공장 현장 경영 실시
경남농협, 김치가공공장 현장 경영 실시
  • 황용인
  • 승인 2020.05.1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농협(본부장 윤해진)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등교개학 연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웅천농협 진해식품 김치가공공장(조합장 김종천)을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현장경영을 실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온라인 개학으로 관내 유일한 김치가공공장인 웅천농협뿐만 아니라 전국 대부분의 농협 김치공장과 대리점들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

일본으로의 수출과 지역농협 하나로마트 등에서의 판매량은 일부 늘었으나 영업소매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학교급식 물량이 지난달 말 기준 전년 동기 대비 67% 감소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날 현장 경영에는 농협창원시지부장과 진해농협 및 웅동농협 조합장도 같이 참여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치가공공장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윤해진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언택트(비접촉) 소비문화가 확산되는 추세로 농협에서 운영 중인 김치가공공장 또한 변화하는 소비 패턴 변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상품 개발과 판매망 구축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농협 윤해진 본부장(사진 오른쪽 첫번째)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등교개학 연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웅천농협 진해식품 김치가공공장(조합장 김종천)을 방문, 현장에서 설명을 듣는 등 현장경영을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