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특수근로종사·프리랜서 생계비 지원
창원시, 특수근로종사·프리랜서 생계비 지원
  • 이은수
  • 승인 2020.05.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득이 감소한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등 1만 1587명에게 50만원씩 총 58억원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8일부터 27일까지 1만 1776명 신청접수를 받았으며 심의를 통해 1만 1587명을 최종 선정했다.

창원시는 정부에서 밝힌 코로나19로 생계유지에 타격을 받고 있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 프리랜서들의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자 ‘창원형 긴급 지원 대책’을 자체적으로 마련했으며 다른 지자체와는 다르게 국비지원금 15억 외 자체 시비 43억원을 추가로 편성해 많은 시민들이 생활 안정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선정된 대상자에 대한 지원금은 당초 1일 2만 5000원, 최대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었으나 일괄 50만원씩 정액 지급 됐다.

창원시 허성무 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공감하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수고용직 및 프리랜서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