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연말까지 400여명 휴업 결정
두산중공업 연말까지 400여명 휴업 결정
  • 황용인 기자
  • 승인 2020.05.1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이 경영정상화를 위해 400명 가량을 대상으로 연말까지 휴업하기로 했다.

18일 두산중공업은 일부 유휴인력에 대한 휴업을 공시했다. 휴업시작은 오는 21일부터 연말까지 약 7개월이다. 이를위해 회사는 직원 6000여명 중 휴업 대상자인 400여명에게 별도로 통보할 계획이다.

휴업 대상자는 휴업기간 평균 임금의 70%를 받게 된다.

앞서 회사는 2차 명예퇴직을 추진했지만 신청자가 적어 이번 휴업 규모를 늘렸다. 지난 15일 신청자 접수결과 신청자는 100여명으로 알려졌다. 1차 명예퇴직 규모는 650명이었다.

두산그룹은 지난달부터 두산중공업 정상화를 위해 3조원 규모의 재무구조 개선계획(자구안)을 채권단에 제출하고 유상증자, 자산 매각 등을 추진하고 있다.

황용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