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소상공인 2차 지원대출 접수
NH농협은행, 소상공인 2차 지원대출 접수
  • 황용인
  • 승인 2020.05.1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을 영업점 창구와 모바일 채널을 통해 동시 접수한다고 19일 밝혔다.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은 1차 프로그램 수혜기업을 제외한 사업기간 6개월 이상 경과한 소기업 개인사업자에 대해 최대 1000만원까지 신용보증기금의 위탁보증을 받아 지원한다.

대출기간은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으로 7개 은행(농협, 우리, 국민, 신한, 하나, 기업, 대구)이 공동 출시했다.

특히 NH농협은행은 소상공인의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NH스마트뱅킹을 통한 접수해 심사·대출실행 업무가 가능하도록 IT를 구축했으며 농협 고객행복센터에서 소득 및 사업자 정보 등은 스크래핑 방식으로 국세청 자료를 활용하여 대출절차를 간소화 시켰다.

NH농협은행 김한술 경남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지자체와 함께 세밀한 금융지원 정책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NH농협은행 경남본부(본부장 김한술)는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을 영업점 창구와 모바일 채널을 통해 동시 접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