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상평산단 재생 특혜시비 원천 차단
진주 상평산단 재생 특혜시비 원천 차단
  • 정희성
  • 승인 2020.05.19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합동 사업설명회
복합용지 용도 변경은
공모후 이익 환수 방침
공해업체 입주 제한도
12월 착공 2025년 완공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의 윤곽이 나왔다.

진주시는 19일 상평동 생활체육관에서 상평산단 기업인,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통합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진주 상평산단 재생사업은 30년이 경과해 노후화된 산단 일원 205만 7627㎡부지에 2025년까지 466억원(국비 233억원)을 투입해 민간자력개발 유도, 도시기반시설과 근로자 편의시설 확충, 신성장동력 확보 등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시는 이날 재생사업의 목표 및 추진전략을 비롯해 재생사업지구계 변경, 토지이용계획, 유치업종배치계획, 기반시설계획, 재생계획 및 재생시행계획(안), 지역파급효과, 사업추진계획 등을 설명했다. 시에 따르면 현재 상평공단은 모든 업종이 들어가 있지만 앞으로 기존 업체 이외에 화학물, 화학제품 및 악취발생 업종, 특정 유해물질 배출 예상 업종 등은 신규입주가 제한된다. 또 공해유발 예상 사업체는 증축이 제한된다.

상평산단 지구(地區)도 주력산업 고도화지구, 신성장 산업 복합지구, 도시형산업 유치지구 등 3개로 구분돼 지구에 맞는 업종들을 향후 각각 유치할 계획이다.

기반시설로는 3개의 소공원과 4개의 주차장이 조성될 계획인데 4개 주차장의 총 주차면수는 576대다. 또 공단로 정체구간과 병목구간 등이 확장되고 도동로의 차로 등도 개선될 계획이다.

시는 재생사업이 완료되면 1358억원의 경제적 파급효과와 550명의 고용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사업 초기 특혜 논란이 일었던 공업지역의 복합용지 전환과 관련해서는 특혜 시비를 없애기 위해 공모를 실시할 계획이다.

공업지역에서 복합용지로 용도가 변경되면 상가나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는데 사업 초기 상평산단 대로변을 중심으로 복합용지 용도변경이 추진돼 논란이 있었다.

이에 시는 민간의 적극적인 사업 참여를 유도하고 신청인의 형평성과 사업 추진과정에서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합용지를 공모하고 실증지구 컨설팅(국토교통부) 지원을 통해 용도지역 변경에 따른 민간의 개발이익 환수여부 및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한편 설명회에 참석한 주민과 기업인들은 주차장 면수와 완충녹지구역 확대 등을 요청했다. 시는 주민과 기업인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경남도 심의 때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관련기관 협의를 거쳐 하반기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이 완료되면 기반시설 착공을 통해 본격적인 재생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향후 추진 일정은 △5월 환경영향평가 본안 접수 △9월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 심의(경남도) △10월 재생사업지구계획 승인 △12월 기반시설 사업 착공 등으로 진행되며 2025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희성기자

 
19일 진주시 상평동 생활체육관에서 열린 진주 상평일반산업단지 재생사업 합동설명회에 참석한 상평공단 내 기업인, 주민들이 재생사업과 관련해 설명을 듣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