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카드매출 코로나 이전 회복
소상공인 카드매출 코로나 이전 회복
  • 연합뉴스
  • 승인 2020.05.21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신용데이터, 카드결제 분석
“재난지원금, 소비 증대에 효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소비 진작 효과가 수치로 확인되고 있다.

비록 소상공인 매출은 전년 대비 여전히 감소한 상황이지만 감소세는 확연히 둔화하고 있고 재난지원금 소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주 전국 소상공인 카드 매출도 전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국 소상공인 카드 결제 정보 등을 관리하는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재난지원금 지급이 시작된 13일이 포함된 5월 둘째 주(11∼17일) 전국 소상공인 사업장 평균 매출은 지난해 5월 둘째 주(13~19일) 매출 수준을 100으로 볼 때 역시 100을 기록했다.

이는 이 기간 전국 소상공인 매장의 카드 매출이 지난해 동기와 같다는 의미로,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던 소상공인 매출이 재난지원금 소비 덕에 상당 부분 회복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지난해 5월 둘째주 매출을 100으로 봤을 때 경기(107), 경남(106), 부산(104), 세종(103), 인천(102), 전남(102), 전북(102)이 전년 동기 매출 수준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입은 대구(98)를 비롯해 울산(99), 서울(93), 강원(96)의 소상공인 매출도 전년 수준에 거의 근접했다.

한국신용데이터의 김동호 대표는 “소상공인 카드 매출이 전년 수준을 회복한 것은 코로나19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한 이후 12주 만에 처음”이라면서 “재난지원금이 소비에 영향을 준 것이 사실로 보이고, 이번 주는 효과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신용·체크카드에서 포인트 형태로 충전되는 재난지원금 소비 진작 효과 집계를 위해 매출 집계 기준을 카드사 승인에서 매입으로 전환했다.

이 회사는 전국 60만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누적 160조원 매출을 관리하고 있다.

소상공인 매출 회복세는 소상공인 담당 부처인 중소기업벤처부 조사에서도 감지된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달 18일 기준 소상공인 매출은 전주 대비 51.3% 줄었다. 그러나 매출 감소 폭은 6주 연속 둔화해 회복세를 보인다.

중기부는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을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전국적인 소비붐업 행사를 준비하고 있고 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함을 알리는 소상공인들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어 앞으로 재난지원금 사용으로 인한 소비 진작 효과는 더 클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조봉환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이사장은 “사용기한이 있는 재난지원금 영향으로 소비가 확실히 늘어났고, 재래시장도 평상시 수준으로 회복된 모습을 보인다”면서 “재난지원금 소비를 위해 매장 입구에 사용 가능 사실을 공지하는 등 대비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