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일부 제조사 임단협 체결 진위 노사 공방
레미콘 일부 제조사 임단협 체결 진위 노사 공방
  • 손인준
  • 승인 2020.05.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남 레미콘 노조가 운송단가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일부 업체 임단협 체결 여부를 두고 노사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부산건설기계지부는 지난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양산 성산레미콘, 김해 성보레미콘, 진해 용원레미콘 등 3개 제조사와 노조가 임단협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부는 “이 회사들은 이제 정상적인 레미콘 납품과 운송을 재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소식을 알리면서 “제조사들이 영업팀장을 동원해 임단협을 체결한 제조사의 정상적인 레미콘 출하를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또 “(제조사들이)전국레미콘운영총연합회와 결탁해 건설사를 협박하고 노노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노조 파괴공작이며 영업방해 행위”라고 말했다.

사측은 전혀 다른 주장을 내놓고 있다.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민주노총이 알린 레미콘 3개사 계약 체결은 허위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민주노총이)공장을 가동하라고 강요하고 폭언을 하면서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민주노총 측이 인근 지역 레미콘사 영업직원들에게 폭언하고 폭행했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협의회는 “우리 레미콘사는 이런 파국을 하루빨리 진정시키기 위해 부산시의 적극적인 중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부산·경남 레미콘 노조는 운송단가 인상 등을 요구하며 이달 14일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파업이 1주를 넘어서면서 에코델타시티 등 부산지역 크고 작은 건설 현장 1만여곳에 레미콘 공급이 끊겨 골조공사가 중단되는 등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