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산업·노동·역사 박물관 건립지원 협약
창원시 산업·노동·역사 박물관 건립지원 협약
  • 이은수
  • 승인 2020.05.2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는 27일 ‘(가칭)창원시 산업·노동·역사 박물관’ 설립 지원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호협력 협약은 창원시의 대표 박물관이 될 ‘(가칭)창원시 산업·노동·역사 박물관’ 의 설립을 위해, 가장 중요한 유물 등의 소장품 자료 수집에 각 분야의 힘을 모으기 위해 추진됐다. 이날 창원시는 비롯해 창원상공회의소(회장 한철수),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본부장 이동찬), 경남경영자총협회(회장 강태룡), 한국노동조합총연맹 경남본부(의장 정진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경남지역본부(본부장 류조환) 등 총 6개 기관·단체가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첫 행정절차인 ‘공립박물관 설립타당성 사전평가’를 하반기에 통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산업 노동의 100만 인구 도시 창원이 시를 대표하는 박물관이 없어 시의 정체성 확립과 위상을 위해서라도 박물관이 꼭 필요한 문화기반시설이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시 산업노동역사 박물관 설립지원 협약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