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적 열세' 경남, 대전하나시티즌전 2-2 무승부
'수적 열세' 경남, 대전하나시티즌전 2-2 무승부
  • 박성민
  • 승인 2020.05.31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FC가 다 잡은 승리를 아쉽게 놓쳤지만,수적 열세를 딛고 귀중한 승점 1점을 획득했다.

경남은 30일 오후 6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전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홈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홈 팀 경남은 4-3-3으로 나섰다.황일수-제리치-고경민 스리톱이 선봉에 선 채 장혁진-하성민-김규표가 중원을 형성했다.유지훈-김경민-이광선-안성남이 포백 수비로 나란히 한 채 손정현이 골문을 지켰다

경남은 경기 시작 8분 만에 위기를 맞았다.하성민이 박용지와 볼 경합 과정에서 발을 높이 들어 안면을 가격했다.최일우 주심이 처음에는 경고를 줬으나,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퇴장으로 정정했다. 이후 대전의 공세에 위기를 맞았지만,안정된 수비를 바탕으로 빠른 역습을 펼쳤다.장혁진이 전반 29분 돌파로 박진섭의 반칙을 유도해 문전 중앙에서 프리킥을 얻어냈다.키커로 나선 황일수의 프리킥은 김동준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규표와 제리치를 빼고 백성동과 박창준 투입으로 공격 속도에 불을 붙였다.그러나 후반 시작 2분 만에 박진섭에게 실점하며 끌려 다녔다.

그러나 경남은 흔들리지 않았다.적극적인 돌파와 세트피스로 대전을 흔들기 시작했다. 결국,두들긴 끝에 열었다.경남이 대전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동점에 성공했다.박창준이 후반 40분 대전 골키퍼 김동준과 윤경보의 공중볼 처리 실수를 놓치지 않고 밀어 넣는데 성공했다. 경남은 기세가 올랐고,후반 44분 고경민이 돌파하면서 슈팅했다.결국,대전 수비수 윤경보 몸에 맞고 들어가며 역전에 성공했다.그러나 후반 추가시간 안드레에게 페널티 킥으로 실점하며,다 잡은 승리를 아쉽게 놓쳤다.

박성민기자

 
경남은 30일 오후 6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대전과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홈 경기에서 2-2로 비겼다./사진=경남F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