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시] 진주성 대나무
[독자시] 진주성 대나무
  • 경남일보
  • 승인 2020.06.0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성 대나무  -장철호

진주성 지키던
곧고 푸른 대나무

작은 몸은 화살이 되고
큰 몸은 창이 되어
수많이 몰려오는왜군들
온 몸으로 무찌르고

왜군들 숨어 오면
잎 흔들면서 알려주던
진주성 지킨
장군 같은 대나무

왜군들이 불태우고 베어버리고
눈보라 거센 바람 태풍이 와도
왜군들 무찌른 그 용기로
지금도
사계절 푸름 잊지 않고서

촉석루에 받침 사랑 변함없듯
수많은 대나무 진주성 지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