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수출 유망 ‘깻잎’ 신소득원으로 육성
산청군 수출 유망 ‘깻잎’ 신소득원으로 육성
  • 원경복
  • 승인 2020.06.0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잎들깨 양액재배 수출단지 육성 시범사업
삼겹살 등 K-Food 인기로 수출 증가 기대
산청군이 최근 삼겹살 등 K-Food의 인기를 타고 수출량이 늘고 있는 깻잎을 지역 농가 신소득원으로 육성한다.

1일 군은 3억원의 예산을 투입, 지역 내 농가 3곳을 대상으로 ‘잎들깨 양액재배 수출단지 육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잎들깨 양액재배는 초기 시설비용이 딸기와 비교했을 때 상대적으로 저렴하다. 특히 인건비와 양액비료 이외의 경영비가 거의 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수출 전망도 밝은 편으로 일본으로 수출할 경우 시장가격보다 높게 가격이 형성된다. 또 양액재배 생산의 경우 수출사업자가 먼저 물량확보를 위해 판로를 개척하고 있어 판매도 용이하다.

현재 깻잎은 2kg 1박스가 4~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하우스 660㎡(200평) 기준 1동에 약 2000만원의 소득이 발생한다. 산청군은 딸기 대비 적은 시설비와 경영비로 높은 매출을 올릴 수 있는데다 1년에 2작기로 연중생산이 가능해 깻잎을 유망 작물로 평가하고 있다.

군은 이번 ‘잎들깨 양액재배 수출단지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농촌진흥청의 맞춤형 수출 기술 컨설팅을 받았다.

지역 내 시범사업 참여 농가 3곳을 대상으로 농진청 컨설팅팀이 직접 방문해 기술 수준과 수출 경험 등을 고려해 상품 생산·가공, 수확 후 관리, 해외 시장 정보 및 시범수출 등 생산부터 수출까지 전 과정에 필요한 기술을 맞춤형으로 지원받았다.

깻잎은 특히 일본으로 많이 수출된다. 최근에는 삼겹살 등 K-Food의 인기에 힘입어 미국과 홍콩, 싱가포르 등에도 판로가 열리고 있다.

깻잎은 철분, 칼슘 등 영양분이 풍부한 채소다. 대표적인 푸른잎 채소인 시금치보다도 철분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깻잎 한 봉지(약 30g)이면 하루에 필요한 철분을 다 섭취할 수 있다.

철분이 부족한 경우가 많은 여성들의 경우 철분제를 챙겨 먹기에는 번거롭고 철분제로 인한 소화불량이나 변비가 걱정된다면 깻잎을 섭취하면 좋다.

산청군 관계자는 “이번 잎들깨 양액재배 수출단지 육성 시범사업을 통해 우리 지역과 영농 현장에 잘 적용될 수 있는 재배기술을 습득, 점진적으로 지역 농가에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며 “적은 투자비용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작물인 만큼 지역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원경복기자

사진설명: 산청군은 3억원의 예산을 투입, 지역 내 농가 3곳을 대상으로 ‘잎들깨 양액재배 수출단지 육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사진은 시범사업 시설.

 
산청군 잎들깨 야액재배 수출단지 시범사업 시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