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여름철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경남도 여름철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
  • 정만석
  • 승인 2020.06.0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여름철 수산물 안전관리 강화에 나선다.

1일 도에 따르면 도는 식중독 피해 예방과 건강한 먹거리 환경 조성을 위해 이달부터 9월 말까지를 유통 수산물 특별관리 기간으로 정했다.

여름철로 접어들면서 수온이 상승함에 따라 비브리오 패혈증 발병 우려가 커지고 양식장 항생제 과다 사용에 대비한 조처다.

이번 특별관리 기간에 도는 수산물 유통·판매업체 대상 지도 점검, 유통 수산물 안전성 조사(수거·검사), 바닷가 주변 횟집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수산물 도매시장과 판매업소 등을 대상으로 수족관 온도관리(15℃ 이하)와 활어 보관시설 및 운반 차량의 위생 상태 등 위생적인 수산물 취급 여부도 살필 계획이다.

도내 위·공판장, 수산시장,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판매되는 수산물을 수거해 비브리오균, 중금속 및 동물용 의약품 검사 등도 병행해 비브리오균 검출 등 부적합 수산물은 신속하게 압류·폐기할 방침이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