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 서민경제 침해사범 집중 단속
경남경찰, 서민경제 침해사범 집중 단속
  • 김순철
  • 승인 2020.06.01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말까지 5개월간 피싱사기 등 대상
경남경찰청(청장 진정무)은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5개월간을 ‘서민경제 침해사범’ 특별단속기간으로 정하고 집중단속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악화된 경제 상황에서 주민의 삶과 서민경제를 회복하고 사회 불신감을 극복하기 위해서다.

주요 단속대상은 피싱사기(보이스피싱,메신저피싱), 생활사기(불법사금융,보험사기,취업·전세사기등, 사이버사기(사이버사기,몸캠피싱,스미싱 등)등이다.

피싱사기는 수사·사이버·형사 등 범 수사부서 소속 수사팀이 모두 참여하는 방식으로 경찰력을 집중, 적극적 추적·인지 수사로 국내·외 범죄 조직원 검거에 주력함은 물론, 금융·통신업체 공급업자까지 연계 검거하기로 했다.

생활사기는 사회적 경제적 약자들의 곤궁함을 악용한 불법사금융(유사수신, 불법대부업), 보험사기, 전세·취업사기 등을 대상으로 집중 단속하여 엄정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고용노동부·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과 협업·공조체제를 구축함으로써 가치 첩보 수집해 경찰 수사력 집중하는 한편, 추가 피해 발생을 예방하고, 범죄 수익 철저히 추적해 피해회복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사이버사기와 관련해 최근지속적으로 발생이 증가하며 날로 조직·지능화되고 있는 사이버사기, 몸캠피싱, 스미싱도 집중 단속한다.

이를 위해 전문기술이 필요한 조직적 사이버사기의 경우 지방청 사이버수사대를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이와 병행, 범행 사이트의 신속한 차단·삭제 요청, 관련 계좌 지급정지 등 추가 피해확산 방지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악화된 경제 상황에서 범죄의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경찰의 역할 수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