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행복 위해 아끼고 번 것 함께 나누겠다”
“직원 행복 위해 아끼고 번 것 함께 나누겠다”
  • 이은수
  • 승인 2020.06.03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태룡 센트랄그룹 회장
개인주식 임직원 무상증여

창원시 신월동에 본사를 둔 자동차부품회사 센트랄그룹 강태룡 회장이 센트랄모텍 개인주식 22만 3000주를 임직원 739명에게 무상 증여한다고 3일 밝혔다.

증여 시점인 5월 25일 종가(3만 5700원)기준으로 환산하면 79억 6000만원에 달하는 규모다. 센트랄모텍은 센트랄그룹의 관계사로 2019년 11월에 상장에 성공했다.

센트랄 임직원은 1인당 평균 300주를 주식으로 지급 받게 된다. 일반적으로 기업공개(IPO) 과정에서 우리사주조합에 물량의 20%를 우선 배정하기는 하지만 경영자가 개인주식을 관계사 임직원에게 배분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강 회장은 “센트랄그룹 경영철학 중 하나인 직원의 행복을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를 늘 고민해왔다”며 “직원들이 함께 노력해서 아끼고 번 것을 나누는 것이 직원의 행복을 위한 방법의 하나라고 생각해 개인주식을 나누기로 했다. 이를 계기로 직원들이 주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 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센트랄그룹 관계자는 이번 증여는 ‘우리가 노력해서 아끼고 번 만큼 함께 나눈다’는 강태룡 회장의 평소 경영철학을 반영하는 행보라고 했다.

또한 “임직원 주식증여 계획은 원래 작년 센트랄모텍 상장 시점에 직원들에게 공지되었다”며 “현재 자동차산업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또 코로나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지급되는 만큼 직원들에게 큰 동기부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주식은 센트랄모텍 우리사주조합을 제외한 센트랄그룹 관계사 임직원 739명에게 전달되며, 보호예수 기간이 종료되는 시점인 5월 25일부터 배분됐다.

한편 센트랄그룹은 글로벌 자동차부품 기업이다. 1971년 창립 후 현가, 조향, 정밀가공, 구동부품을 생산해 왔다. 전 세계 OEM 브랜드의 25%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으며, 특히 경량화 기술을 필두로 전기차의 4대 중 1대에 센트랄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강태룡 센트랄 그룹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