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창원병원 수도권 명의 영입 '주목'
삼성창원병원 수도권 명의 영입 '주목'
  • 이은수
  • 승인 2020.06.0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암 명의’ 김성 전 삼성서울병원 교수 영입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원장 홍성화)이 수도권 명의 영입에 적극 나서 주목된다.

삼성창원병원은 올해 4월 ‘위암 명의’로 알려진 김성 전 삼성서울병원 교수를 영입하면서, 중증환자의 원정 진료에 따른 불편함과 수도권 대형병원과의 의료격차를 일부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4일 밝혔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9년 건강보험 주요통계에 따르면, 2019년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86조 4775억 원이다. 이 중 ‘BIG 5’라 불리는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 의료기관의 8.1%, 중증질환을 주로 치료하는 상급종합병원 진료비 지출 규모의 35.4%를 차지했다. 이는 중증질환자 10명 중 3~4명은 BIG 5 병원을 찾고 있음을 의미한다.

2018년 경남지역 환자 중 4만 2천여 명이 외과적 수술을 위해 수도권 등 다른 지역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충수염 수술과 같이 비교적 난이도가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수술은 85%에 가까운 환자들이 경남지역에서 수술했다. 반면 위암, 유방암, 뇌종양 수술 등 고난도 수술의 경우 적게는 50%, 많게는 80%에 이르는 환자가 지역의료기관을 이용하지 않고 수도권이나 부산 등 대도시로 원정 진료를 떠났다.

삼성창원병원은 수도권 대형병원 환자 쏠림 현상과 의료격차를 극복하기 위해 2018년부터 삼성서울병원 출신 명의를 지속해서 영입하고 있다. 2018년 국내 척추질환의 권위자인 신경외과 어환 교수, 삼성서울병원 췌담도암 센터장 최성호 교수를 시작으로 2019년에는 영상의학과 변홍식 교수, 2020년에는 국내 위암 수술의 명의로 손꼽히는 외과 김성 교수를 영입했다.

삼성창원병원은 지난 2011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의 명의를 월 1회 초빙해 ‘공동수술’을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원정진료를 막는 효과적인 측면에서는 큰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명의를 직접 영입했다. 삼성창원병원과 삼성서울병원의 진료협력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병원의 경영진과 삼성서울병원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 및 후배 의사들도 영입활동에 나섰다. 삼성창원병원은 이 의료진들에게 축적된 경험과 탁월한 술기를 활용하여 중증, 고난도 치료를 요하는 지역환자들을 가까운 곳에서 효과적으로 치료하고, 선진 의료술기를 전수받는 계기로 삼아 병원의 의료수준을 한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홍성화 삼성창원병원 원장은 “국내 최대 상급종합병원으로 알려진 삼성서울병원은 물론 수도권 대형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수준 높은 의료진을 적극적으로 영입해, 지역사회 의료서비스 수준 향상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병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김성 삼성창원병원 외과(위암)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