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성동·박기동 연속골…경남, 안산에 승리
백성동·박기동 연속골…경남, 안산에 승리
  • 박성민
  • 승인 2020.06.1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점 9점 기록 리그 6위 올라

경남FC는 15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6라운드에서 안산에 2-1로 승리했다.

FA컵 포함 3경기 무패(2승 1무)를 달린 경남은 승점 9점을 기록하며 6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경남은 3-4-3 포메이션에서 제리치를 중심으로 고경민과 백성동이 공격을 이끌었다. 미드필드진에 유지훈, 장혁진, 김규표, 안성남이 포진됐고, 수비는 안셀, 이광선, 배승진이 구축했다.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다.

경남이 경기 시작부터 매섭게 몰아쳤다. 전반 1분도 안 된 상황에서 왼쪽 측면 고경민의 크로스가 날카롭게 올라갔고 수비가 어렵게 걷어냈다. 이어진 몇 차례 코너킥에서 장혁진의 크로스도 위험 지역에 정확히 떨어졌다. 전반은 원톱으로 나선 제리치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아래 깊숙한 곳까지 내려와 적극적으로 공을 받아줬다. 때로는 직접 공을 몰고 돌파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그 과정에서 찬스가 나왔다. 전반 22분 제리치가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공을 소유한 뒤 집요한 돌파를 통해 4명을 제치고 슈팅한 공이 골문을 빗나갔다.

제리치의 활약 속 경남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27분 김규표가 중원에서 차단한 공을 제리치가 직접 몰고 간 뒤 완벽한 찬스를 만들었고, 백성동이 정확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의 주인공인 백성동의 컨디션도 꽤 좋았다. 백성동은 전반 28분 재치 있는 키핑으로 위험 지역에서 파울을 유도했다. 키커로 나선 장혁진이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막혔다.

경남은 전반 36분 다소 운이 따르지 않으며 실점했지만. 제리치와 백성동을 중심으로 다시 공격해 나갔다. 전반 39분 백성동이 박스 모서리 부근에서 오른발로 감아 찬 슈팅을 골키퍼가 펀칭으로 걷어냈다. 결정적 찬스도 나왔다. 전반 40분 오른쪽 측면에서 김규표가 어렵게 올린 크로스를 제리치가 잡아 백힐로 패스했고, 백성동이 노마크 상황에서 슈팅한 공이 골문 위로 넘어갔다. 경남은 후반 15분 고경민과 박창준을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어 후반 21분에는 제리치를 빼고 박기동을 넣으며 최전방에서 더 많은 활동량을 주문했다. 변화 후 곧바로 찬스가 왔다. 후반 22분 김규표가 전방으로 뿌린 공이 백성동에게 정확히 연결됐다. 그러나 백성동이 침착한 키핑 후 왼발로 슈팅한 공은 골키퍼 다리 사이를 통과하지 못했다.

두드리던 경남이 결국 추가골을 넣었다. 후반 32분 박기동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빠른 돌파로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들었고, 가볍게 슈팅해 골을 만들었다. 박기동은 후반 36분에도 왼쪽 측면에서 유지훈이 올린 크로스를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때리며 추가골을 노렸다. 경남은 후반 막판 안셀 대신 김형원을 넣으며 수비에 변화를 줬다. 이후 경남은 집중력 있게 수비하며 안산의 공격을 틀어막았다. 결국 경기는 경남의 2-1 승리로 끝났다.

박성민기자

 

경남FC는 15일 오후 7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6라운드에서 안산에 2-1로 승리했다. /사진제공=경남F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