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사이 도내 비바람 피해 잇따라
밤사이 도내 비바람 피해 잇따라
  • 백지영
  • 승인 2020.06.30 1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심야시간대 경남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잇따랐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9일부터 30일까지 경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100~140mm 많은 비가 집중됐고, 그 밖의 지역에서는 40~100mm의 비가 내렸다.

서해상에서 저기압이 발달하면서 바람 역시 매우 강해 통영(100㎞/h), 거제(79㎞/h), 남해(66㎞/h) 등 최대 풍속이 50㎞/h를 넘는 지역이 속출했다.

호우·강풍 특보를 불러온 강한 비바람에 도내 전역에서 피해가 연이어 접수됐다.

29일 오후 11시 40분께 김해시 외동 한 공동주택 신축공사 현장에서 시공 중인 10m 높이의 옹벽이 유실됐다.

이로 인해 공사장 인근에 거주하는 빌라 주민 17여 명이 인근 숙박업소로 대피했다.

30일 오전 0시 21분께는 창원시 의창구 도계동 도로 사면이 유실됐다.

사고가 발생한 도로 일부 차선은 토사를 제거와 응급 복구 작업으로 인해 1시간 30여 분간 진입이 차단됐다.

진주, 김해, 거제에서는 주택이 침수돼 소방서가 긴급 배수 지원에 나섰다.

매장 간판이 강풍에 떨어지거나 가로수가 비바람에 쓰러지는 일도 잇따랐다.

다행히 관련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한편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경남지역은 1일과 2일 내륙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후 장마는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오는 5일 오후부터 7일까지, 이후 다시 9일부터 10일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백지영기자 bjy@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