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 또 연기
제56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 또 연기
  • 박성민
  • 승인 2020.07.0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 지역 상인들 실망감 커
통영시에서 오는 13일부터 열릴 예정이던 제56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이 코로나19의 전국적인 재확산 움직임으로 또다시 잠정 연기로 결정됐다.

수도권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계속해서 발생함에 따라 전국 각지에서 7월중열릴 예정이던 고등부 전국축구대회들이 9월로 연기된데 이어 제56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도 제동이 걸리게 된 것이다.

지난 6월 29일 대한축구협회와 한국대학축구연맹 관계자와의 최종회의 결과 7월 대학축구대회는 개최불가로 결정됐다. 제56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은 당초 2월 12일부터 통영시에서 개최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하여 잠정연기되었다가, 지난 5월 중 코로나19가 다소 안정 상태를 유지함으로써 오는 7월 13일부터 통영시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가 또다시 잠정연기된 것이다. 통영시 관계자는“이번 대회는 철저한 방역대책과 가이드라인으로 준비하여 코로나19 청정지역 통영시를 지키고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까지 노리려고 했으나 7월중 대회개최 불가로 결정되어 아쉽고 개최 일정은 추후 논의하겠다.”고 했다.

대회의 잠정 연기 결정으로 인하여 코로나19 재확산의 불안감은 해소하게 되었지만 한편으로는 코로나19로 어려운 통영 경제가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했던 지역 상인들의 실망감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56회 춘계대학축구연맹전은 오는 7월 13일부터 17일간 80개 대학팀이 참가하여 통영시 일원에서 열리기로 되어 있었으며 통영시에서만 연속 7년째 유치했던 대회로 매년 직접적인 경제효과만 50억 원 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