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귤 농가, ‘알락하늘소’ 피해 주의
감귤 농가, ‘알락하늘소’ 피해 주의
  • 김영훈
  • 승인 2020.07.0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은 친환경 감귤 과수원을 중심으로 해충인 ‘알락하늘소’에 의한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며 2일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알락하늘소는 주로 감귤나무의 돌출된 뿌리나 수간하부(나무 밑동)에 알을 낳고, 부화한 애벌레가 나무 내부 목질부를 갉아먹어 구멍을 뚫는 천공성 해충이다. 애벌레로부터 피해를 당한 나무는 수세(나무 세력)가 급격히 악화하고 심한 경우 말라 죽는다.

이에 따라 친환경 감귤 재배 농가에서는 알락하늘소의 발생 여부를 세심히 관찰해 방제에 나서야 한다.

농진청 관계자는 “알락하늘소는 과수원에 정착한 후 1세대만 지나도 심각한 피해를 일으킬 수 있다”며 “알락하늘소 발생 생태와 방제법을 알려주는 리플릿을 제작해 농가에 보급하고 친환경 농가를 대상으로 지속적인 방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농진청이 지난해 알락하늘소가 10마리 이상 발생한 친환경 감귤과수원 7곳을 대상으로 피해 양상을 조사한 결과 전체 나무의 약 35.4%가 알락하늘소 애벌레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심각한 피해를 입은 과수원은 전체 나무의 64.3%가 피해를 입었고 이 중 6%는 말라 죽었다.

피해 양상은 애벌레는 목질부를 갉아 먹고 구멍을 내는 천공 피해를 입혔다. 어른벌레는 1∼2년 된 가지를 먹고 탈출 과정에서 구멍을 내거나 알을 낳는 과정에서 나무껍질에 상처를 입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