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 금물’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의
‘방심 금물’ 여름철 아프리카돼지열병 주의
  • 김영훈
  • 승인 2020.07.05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여름 돼지열병 기승 가능성에
정부, 농장 단위 방역 본격 추진
잠잠했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다시 기승을 부릴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한여름철에 접어들면서 농장 단위 방역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여름철 사육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빈틈없이 예방하기 위해 ‘7∼8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농장 단위 방역 대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최근 야생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 양성 개체는 감소하는 추세지만, 봄철 출산기에 태어난 멧돼지들이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하고 장마철 많은 비가 내리면서 접경지역 하천을 통해 바이러스가 확산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달 중순부터 무리 생활을 하는 멧돼지 간 전파와 주변 환경의 바이러스 오염으로 인해 어린 멧돼지에서 감염이 확인되는 상황이다.

이에 중수본은 오염지역을 집중적으로 소독해 바이러스를 철저히 제거하고 농장 차단 방역을 공고히 하면서 위험요인에 대한 선제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야생멧돼지 양성 개체 발견지점 일대와 접경지역 하천 주변 도로·제방, 출입 차량·사람 이동로, 발생지역-완충지역 및 완충지역-인접 시·군 간 연결 도로, 전국 양돈 농가 주변과 진입로에 대한 집중 소독을 추진한다.

매개체·차량·사람을 통한 양돈농장으로의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오는 8월까지 전국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2차 일제 점검을 시행하고 4∼5월 1차 점검 시 지적사항의 보완 여부를 확인한다.

축산차량 출입 통제 조치에 들어간 경기·강원 북부 양돈농장은 축산차량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관제시스템을 활용해 위반 농가를 확인한다.

농장주와 농장 관리자가 스스로 방역수칙 이행상황을 점검할 수 있게 ‘모바일 자가점검 웹’을 이달 중 경기·강원 북부 양돈농장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한다.

외국인 근로자는 방역인식수준 조사 결과가 70점 미만이거나 경력 1년 미만인 사람을 대상으로 이달 농장 점검을 할 때 방역수칙 교육을 시행하고 문자 홍보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위험주의보 발령, 집중호우 대비, 불법 해외축산물 검역·단속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요인을 차단하기 위한 사전 대응을 대폭 강화한다.

집중호우, 야생멧돼지 발생지역 확대, 해외 발생 증가 등 위험도가 올라가면 ‘아프리카돼지열병 위험주의보’를 발령하고 문자메시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TV 방송자막 등으로 상황별 방역수칙을 신속히 전파한다.

김영훈기자·일부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