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선박 수리·개조산업 재건 추진
경남도, 선박 수리·개조산업 재건 추진
  • 정만석
  • 승인 2020.07.05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 선박 플랫폼 구축사업 선정
경남도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되면서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약 130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이 사업은 수리의뢰에 따라 조선소에서 개조, 보수, 정비를 수행하며 제조·서비스업을 포괄하는 산업이어서 해운업 등 다양한 산업과 전후방 연관 관계를 가지며 특히 노동·기술집약적 산업인 만큼 생산유발 및 고용효과가 클 것으로 도는 내다보고 있다.

5일 도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980년대부터 1998년까지 약 20년간 세계 1위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유지해 왔다.

그러나 2000년대 초 신조선 시장의 호황으로 대형조선소들이 수리조선 부문을 정리하고 새 사업에 전념하면서 국내 중대형 수리·개조 사업은 명맥이 단절되다시피 됐다.

이후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에 따른 경제 위축, 2014년 국제 유가 하락에 따른 해양플랜트 시장 침체 등으로 발생한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유휴설비 활용이 가능하고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선박 수리·개조 산업을 재건할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도는 지난 2018년 선박 수리·개조 산업 재건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했고 용역 결과를 활용해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 세부 계획을 수립했다.

그 결과 이번에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고 향후 도는 플랫폼 구축사업에 2020년부터 3년간 총 216억 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또 중대형선박을 대상으로 친환경 수리·개조지원센터, 수리·개조 공정지원 장비, 야드 환경개선 장비, 수리·개조분야 기술 개발 및 기업지원 등을 추진한다.

도는 이 사업을 통해 경남 수리조선 업체들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 물질을 제거해 친환경 공정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 도는 세계적인 조선소 2개사와 1000여 개의 조선·해양 관련 기업체가 밀집해 있는 지역적 여건을 활용해 LNG벙커링 기자재 시험인증센터 설치, LNG벙커링 이송시스템 테스트베드 구축 등 친환경 LNG산업도 집중 육성하고 있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이 사업을 신조선 산업의 보완산업으로 육성해 지역 수리·개조 업체들의 매출 증대는 물론 관련 기업 유치 등 침체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