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숙 섬 가꾸기 보좌관, 섬재생 정책 진두지휘
윤미숙 섬 가꾸기 보좌관, 섬재생 정책 진두지휘
  • 이웅재
  • 승인 2020.07.07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제1호 섬 가꾸기 보좌관…주민 주도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조성

 

지금까지 육지와 내륙에 비해 낙후돼 있던 섬. 섬이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때를 맞춰 경남도는 최근 섬주민과 함께 만들어 가는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오는 21일까지 대상지 공모 신청을 받아 8월 서류·현장평가 실시, 9월초 대상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은 주민 주도의 섬 마을 공동체를 통해 지속 가능한 섬을 만들어 가는 이른바 ‘섬 재생 사업’이다. 이를 주도적으로 이끌어갈 윤미숙 섬 보좌관을 만났다.

‘경남도 섬 가꾸기 보좌관’이란 희귀한 명함을 건네는 윤미숙(58)씨. 작은 체구에서 풍기는 분위기가 예사롭지 않다. 그는 통영 동피랑 벽화마을 조성의 1등 공신이다. 동시에 ‘윤미숙’ 하면 섬 전문가란 세간의 평가가 뒤따른다.

전문가의 통찰력인가. 경남 통영시와 전남도청, 그리고 신안군에서 섬 전문가로 활동하며 내공을 쌓은 그가 건네는 한마디 한마디가 귀에 속속 들어왔다.

섬 전문가 윤미숙 씨가 경남도 섬 가꾸기 보좌관에 임용된 것은 올해 6월 공모를 통해서다.

윤 보좌관은 “현재 경남의 섬 정책은 한마디로 백지”라고 단언했다. 물론 정부 정책에 따라 부분적으로 시행되는 것은 있지만 경남 섬만의 독특한 색깔을 입히는 정책이 없었다는 것이다.

윤 보좌관은 “타 지자체는 오래전부터 애인(愛人)섬, 가고 싶은 섬 등의 정책을 펼쳐 관광명소로 발돋움 한 곳이 부지기수로 많지만 경남은 주민들이 살기 위해 자연발생적으로 발전 또는 존속해 왔다는 것이 적합한 표현일 것”이라고 했다.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관심을 가진 것이 다행”이라는 윤 보좌관은 “앞으로 펼쳐갈 경남의 섬 정책은 ‘살고 싶은 섬 가꾸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윤 보좌관이 말하는 ‘살고 싶은 섬 가꾸기’는 섬 주민들의 삶을 재생하고 지원하는 따뜻한 정책으로 풀이된다.

그는 “섬 주민들은 상대적으로 국가의 혜택을 적게 받았다. 이제라도 영토의 끝자락을 지키면서 살아온 분들에 대한 경외심을 갖고 대접하는 정책을 펼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섬 주민이 주변인으로 머무는 사업은 절대 성공할 수 없다. 주민들로 조합을 결성, 직접 성과를 누릴 수 있는 생태여행지 조성 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윤 보좌관은 “관광을 넘어 여행으로 가는 시대에 접어들고 있다”며 “관광버스로 대변되는 단체 여행객보다는 가족과 연인, 나홀로족 등 소수 여행객이 행복을 만끽할 수 있는데 초점을 맞춰 정책을 구상하고 있다”고 첨언했다.

걷고 싶은 섬, 힐링 섬 등 경남 지자체들이 펼치고 있는 섬 정책과의 호환 가능성에 대해서도 명쾌한 답변을 내놓았다.

윤 보좌관은 이미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사천시의 신수섬과 늑도, 남해군의 조·호도 등을 거론하며 “훌륭한 시설을 갖추고 있다”며 “약간의 콘텐츠만 가미하고 주민 참여 등 운영의 묘를 살리면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할 수 있는 모델로 충분하다”고 했다.

그는 경남 섬의 장점으로 ‘풍광이 뛰어나다’, ‘물빛이 맑다’, ‘육지에서 접근성이 좋다’는 점을 꼽았다. 대체 불가의 장점을 가진 경남 섬이 낙후 된 것에 대해 섬에 대한 지방행정 마인드 부족,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이 너무 많다는 단점을 극복하지 못해서라고 지적했다.

윤 보좌관은 “현장에 답이 있다. 주민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발로 뛰다보면 충분히 만족할 만한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살고 싶은 섬 가꾸기 사업은 매년 공모를 통해 2개섬을 선정, 2021년부터 본격적인 추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웅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