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O사업 특정지역에서 뒤집기 불가능”
“MRO사업 특정지역에서 뒤집기 불가능”
  • 김응삼
  • 승인 2020.07.13 20: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미래통합당 경남 국회의원 간담회
김 지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의지 명확”
지역구 현안 요구사항에는 “적극 검토”
김경수 도지사는 13일 항공MRO(항공기 정비)사업과 관련, “인천국제공항 MRO사업에 국토부가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낮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열린 ‘경남도와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간담회’ 자리에서 사천이 지역구인 하영제 의원의 항공MRO사업에 대한 문제 제기에 대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의지가 명확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 옆 자리에 앉았던 강민국 의원이 “자동차 부품이 2000여개 라면 항공기 부품은 2만여개로 항공MRO 서부경남을 비롯한 경남의 미래 먹거리로 성장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 지사는 “항공MRO사업은 국토부가 결정해 놓은 사안으로 국회에서 민주당 소속 인천지역 의원들이 사천MRO사업을 뒤집기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지사는 “지난 2년간 경험해보니 수도권 집중, 수도권 블랙홀을 개별 시·도 단위로 견뎌내기가 쉽지 않다”며 “수도권 집중에 맞설 수 있는 균형발전 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를 위해 김 지사는 “동부경남은 부산·울산·경남 등 동남권 단위로 묶고, 서부경남은 남중권(동부호남권)과 남해안 및 지리산권 등과 함께 균형발전 사업들이 여야와 지자체를 떠나 권역단위로 추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내년도 국비확보와 관련해서도 권역 단위사업들에 대해 정부에 예산을 적극 요청도 하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국회 심의과정에 통합당 의원들도 도정에 필요한 국비확보에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오찬을 겸한 비공개회의에서 통합당 의원들은 각 지역구 현안과 함께 도정발전에 대한 아이디어를 쏟아냈고, 김 지사는 의원들의 건의·요구사항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통합당 소속 경남 국회의원 협의회장인 박대출 의원은 인사말에서 “경남 소비자물가가 마이너스로 하락하고 개인 파산 증가율이 전국에서 제일 높다”며 “경남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선 여야가 따로 없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진주·사천지역 핵심 성장동력인 항공산업과 항공MRO사업,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공, 동남권 메가시티 플랫폼 등 경남·부산·울산 등 동남권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을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했다.

또한, 경남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경남의 스마트 뉴딜사업인 △제조업 스마트화 △스마트 산단 디지털화 △기후위기 태양광 수소 등 신산업분야 집중적 육성 △고용안전, 고용·복지 안전망 강화에 통합당 의원들도 힘을 쏟겠다고 했다.

경남도는 간담회에서 항공제조업 위기에 따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중형조선소 경쟁력 강화,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남해~여수 해저터널(국도77호선) 건설계획 반영 등 10개 주요 현안사업과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 등 40개 국비확보 사업에 대한 협조를 요청했다.▶관련기사 3면

김응삼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3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열린 경남도-미래통합당 국회의원 간담회에서 의원들과 항공MRO사업 등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욕심 2020-07-14 23:01:28
욕심이죠
누가봐도 항공 mro는 세계적인 공항인
인천공항옆에 해야지. 이건뭔... 욕심만부려서 될게아닌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