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교육감, 불법촬영카메라 사건 사과
박종훈 교육감, 불법촬영카메라 사건 사과
  • 임명진
  • 승인 2020.07.14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단 불법 촬영 사건 발생에 “엄중 문책”
박종훈 경남도교육감은 현직교사들의 일련의 학교 내 불법촬영카메라 사건에 대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일이 생기고 말았다”며 “도민들과 학부모, 여성 교직원, 학생들이 불안감을 가지고 학교생활을 한다는 것에 대해서 교육감으로서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박 교육감은 13일 교육청 월요회의를 주관하는 자리에서 “일선 학교에서 불법촬영카메라가, 그것도 현직교사에 의해서 이런 일이 생겼다는 것에 대해서 충격과 분노가 클 수밖에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가해혐의자에 대해선 관용 없이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박 교육감은 “학교 내 특히 성범죄에 대해선 어떤 관용도 없을 것”이며 “가해 혐의자에 대해선 (교육청이)할 수 있는 가장 엄중한 인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련의 사건들로 지금껏 교육청이 수립해왔던 모든 성범죄 관련 대책을 원점에서 새롭게 검토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박 교육감은 “결코 솜방망이 처벌이 되어선 안 될 것이며, 이것을 우리가 자꾸 숨기려고 한다는 그런 이야기들을 들어서도 안 될 것이고 대책 또한 미봉책이 아닌 근본적인 대책이 되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최근 창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외부인의 불법촬영카메라사건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조사를 당부했다.

박 교육감은 “학교에서 사건 자체를 보고하지 않고 지내오다가 최근에 드러났는데, 이런 경우만 보더라도 우리의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인지 수준이나 감수성이 얼마나 떨어져 있는지 알 수 있다”면서 “특별조사담당은 다른 일을 잠시 중단하는 일이 있더라도 즉각 문제에 대해서 조사해서 책임자에 대해선 강력한 조치와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일선 학교에서 선 조치로 불법촬영물을 감지할 수 있는 기기를 자체 예산으로 도입할 경우 교육청이 이를 나중에 지원하겠다는 방안도 내놓았다.

박 교육감은 “학생과 교직원분들이 지금 많이 불안해하고 걱정하고 있다”면서 “우선 일선 학교에서 불법촬영물을 감지할 수 있는 장비들을 학교 자체 예산으로 먼저 구입하면 나중에 교육청에서 그 예산을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교육감으로서 연이은 불법촬영카메라 사건으로 학교 구성원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근본대책을 수립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박 교육감은 “여성교직원들과 학생들이 학교생활이 불안하고 불편해지지 않도록 즉각적인 조치와 함께 중장기적인 근본대책을 세울 수 있도록 교육감으로서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