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의회 통합당, 진해 청안동 바지선 계류장 반대
창원시의회 통합당, 진해 청안동 바지선 계류장 반대
  • 이은수
  • 승인 2020.07.1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의회 미래통합당은 1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항만공사는 2015년 결정한 원안대로 추진하라며 진해 청안동 바지선 계류장 설치반대를 재차 천명하고 나섰다.

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사)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진해구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진해수협, 의창수협 관계자과 공동으로 “부산 항만공사는 창원시민을 우롱하는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105만 창원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창원시민과 함께 해수부와 경남도, 부산항만공사를 신뢰할 수 없으며 더, 이상 창원시를 무시하고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면 제2신항 건설을 포함한 모든 사업에 땅과 바다를 내어주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부산항만공사는 지속적인 민원 대상인 잔류염소누출과 어업피해와 운무 발생으로 환경문제와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LNG 벙커링’ 설치 사업을 진해 연도에 설치하는 문제로 진해구민과 창원시, 창원시의회의 반발에 사업을 백지화한 바 있다.

창원시 도시관리계획 용도 변경 절차를 무시하고 지난 2017년 진해구 안골동 842 웅천대교 북측에 class-Ⅱ 저장소 설치계획을 백지화 하기도 했으며, 유해화학물질 저장소를 설치하려다 이 아마저도 여의치 않자 이를 취소했다.

창원시는 진해구 연도동 일원에 사업비 1013억 원(국비 384, BPA 629)으로 항만연수원, 전망타워(VTS, 홍보전시관), 야외공원 등 지난 2016년 착공, 2020년 준공을 당초 계획으로 신항의 랜드마크를 건설을 추진했다.

하지만 부산항만 공사는 지난 2017년 11월부터 2019년 1월까지 연도 해양문화 공간조성 기본구상 용역을 또다시 실시했다.

이로 인해 항만공사가 발표한 연도사업은 사업비가 토지보상금 320억 원을 포함한 720억 원으로 축소해 알맹이 없는 사업으로 변질됐다. 이에 대해 박남용 창원시의원은 “항만공사는 2015년 결정한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며 “부산 항만공사는 창원시민을 우롱하는 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105만 창원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부산항 건설사무소는 지난 2017년 부산 영도에 위치한 북항 봉래동 물양장에 계류 중인 부선 140척을 웅동 배후단지 영길만으로 이전하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후 창원시의 강력한 반발로 취소되자 항만공사는 다대항 40척, 청학 안벽 30척, 감천항 40척, 재개발사업 30척으로 분산해 배치하는 꼼수를 발휘하다 사업을 중단했다.

부산 영도구 봉래동 도시재생사업을 진행하면서 걸림돌인 바지선을 처리하기 위해 또다시 부산항 건설사무소와 경남도는 창원시를 배제하고 진해 남양, 안골, 청안, 남문의 어촌계에 접근해 어업 보상을 거론하며 부두 확장사업 약정서에 서명을 요구하는 일이 발생했다. 또한 부산항 건설사무소는 바지선 처리 수단으로 진해구 웅천대교 북측 청안지역에 소형선박 부두 확장사업으로 포장해 진해구민을 기망해 반발을 사고 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시의회 미래통합당 시의원들과 (사)진해해양항만발전협의회, 진해구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 진해수협, 의창수협 관계자들이 15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산항만공사의 진해 청안동 바지선 계류장 설치움직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