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민 중심 혁신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 발족
도민 중심 혁신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 발족
  • 정만석
  • 승인 2020.07.22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컨벤션센터서 기념 포럼도 개최
대학·시민단체 등 도내 21개 기관 참여
김 지사 “늘 답은 현장에 있다” 강조
경남도는 2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 발족식 및 제20차 한국 리빙랩 네트워크 포럼’을 개최했다.

경남도와 경상대, 창원대, 경남과기대, 경남대, 인제대, ‘지역문제해결플랫폼 경남’이 공동 주최한 이날 발족식은 네트워크 참여기관과 다른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는 도내 대학과 관련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공기업과 공공기관, 연구기관 등 모두 21개 기관이 참여한다.

다양한 혁신 주체들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산업과 경제, 교육, 도시개발 등 사회 전 분야에 걸쳐 혁신을 확산시켜 나가기 위해 구성됐다.

리빙랩은 시민이 모든 과정에 걸쳐 참여하고 주도적인 역할을 하며 혁신을 해나가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수요자 중심의 자치적 사회문제 해결 방식이 된다.

김 지사는 환영사를 통해 “늘 현장에 답이 있고, 현장에 있는 시민이 문제 해결의 방법을 가장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보면 리빙랩이 문제 해결의 교과서이자 ‘함께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경남’이라는 도정 슬로건에도 일치하는 활동”이라며 리빙랩을 통한 사회혁신에 기대감을 표출했다.

발족식에 이어 진행된 ‘한국 리빙랩 네트워크 포럼’에서는 한국과학기술정책연구원의 송위진 선임연구위원이 기조강연을, 윤난실 경남도 사회혁신추진단장과 정은희 경남대 지역사회혁신센터장, 그리고 최인규 인제대 교수의 발제가 진행됐다.

송위진 위원은 ‘전문성’과 ‘시민성’이 결합하는 것이 리빙랩의 핵심이라면서 리빙랩 네트워크 활성화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윤난실 단장은 경남의 다양한 혁신 주체들 간 상호작용을 통해 사회혁신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정은희 센터장과 최인규 교수는 경남대와 인제대가 참여한 리빙랩 사례를 소개하고 리빙랩을 통한 사회혁신의 효과를 강조했다.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는 리빙랩 관련 정보 공유를 비롯한 참여기관 간 상호교류, 정례포럼 개최, 실무자 및 활동가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정만석기자

 
경남도는 22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경남 리빙랩 네트워크 발족식을 가졌다./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