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영남권 상생하지 않고는 지역발전 기대할 수 없다
[사설]영남권 상생하지 않고는 지역발전 기대할 수 없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7.2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울산, 경남을 포함한 대구, 경북 등 영남권 5개 시도는 경상도의 한 뿌리라는 사실을 모르는 시도민은 아무도 없다. 언제가 될지는 모르지만 동남권 5개 시도는 결국은 영남권 메가시티 플랫폼방향으로 가야한다, 부산, 울산, 경남은 인구가 800만 명이고 대구 경북을 합치면 1300만명 규모의 영남권은 또 하나의 수도권이 될 수 있다. 5개 시도는 현재는 ‘딴살림’을 차려 있지만 1300만 명이 ‘다시 뭉쳐서 동남권 상생협력방안’을 내놓아야 한다. 1차로 경제통합을 하고 2차로 행정구역통합도 필요하다.

김경수 지사가 지난 27일 부산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영남미래포럼’에서 “유연한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격차는 대한민국의 흥망을 결정짓는 문제로 비수도권이 수도권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지사가 말한 ‘유연한 균형발전 전략’이란 행정구역에 얽매이지 않고 생활과 지역, 경제권 단위로 유연하게 발전 전략을 구상하자는 의미다. 관광의 경우 부산과 경남, 전남까지 묶어 ‘남해안 관광벨트’로 발전을 꾀하거나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부산과 경남이 공동으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방식이라 했다.

영남권 시도지사가 한자리에 모인 것은 2015년 11월 울산에서 개최된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 이후 처음이다. 균형발전을 하더라도 인구, 경제 등에서 비수도권이 개별 시도 차원에서 경쟁하는 구도로는 한계가 있다. 그간 동남권은 상생협력이 실효성 없는 정치적 수사(修辭)에 그쳤다. 영남권이 상생하지 않고서는 지역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는 논리에는 이의가 있을 수 없다. 5개 시도가 함께 ‘윈-윈’할 수 있는 활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돼야 한다. 수도권에 대응하는 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행정구역상 시도계(市道界)를 뛰어넘어 경제적 상생의 체계구축이 시급하다. 앞으로 민간차원의 한 뿌리통합 논의도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