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왕봉]장관의 국회 답변태도
[천왕봉]장관의 국회 답변태도
  • 경남일보
  • 승인 2020.07.2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기 (논설위원)
최근들어 국회의원과 장관들 간의 공방으로 뜨겁다. 국회에서 본회의나 상임위원회에 국회의원들의 질문과 질의에서 장관들을 질타를 일방적으로 나무랄 수는 없다. 장관들이 설명하는 정책내용이 국민의 공감을 얻지 못하거나 인격적으로 수양이 덜 돼 답변 태도가 불성실할 때 이를 지적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국회의원이 개인으로서가 아니라 국민 대표로서 따질 건 따지고 나무랄 것은 나무라야 한다. 그것이 바로 국회의 존재이유이기도 하다.

▶장관으로서 국회에 예의를 지키면서 소신을 분명하게 밝히면 큰소리가 나올 이유가 없다. 물론 의원들의 질문자세도 개선되는 것이 좋다. 개개인이 헌법기관인 의원들의 말에는 품위와 무게가 있어야 한다.

▶그간 국회에서 의원들이 발언을 하게 된 데에 정부나 장관 자신이 원인제공을 한 측면은 없는지 돌아봐야 한다. 의원들의 질타에 부분적으로 듣기 거북한 부분이 있다 해도 장관들은 늘 그것이 ‘국민의 소리’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독재 시절 장관들이 최고 권력자의 점수를 따기 위해 무리수도 있었다. ‘소설 쓰다, 그래서 어쩌라는 건가. 저한테 시비 걸려고 질문하는 거 아니지 않느냐’ 등 시종 독선과 감정적 대응도 있었다. 복수에 불탄 눈초리에 분을 못 이긴채 붉으락, 푸르락한 얼굴로 질문의원을 한동안 째려보는 등 공손, 겸양, 양보의 미덕이 없는 답변 태도는 장관깜이 아니다.
 
이수기·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