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신항 하역장비 국산 제작 본격화
부산항, 신항 하역장비 국산 제작 본격화
  • 손인준
  • 승인 2020.07.2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중공업 1155억 규모의 트랜스퍼크래인(34기) 강재절단식 개최

부산항 신항에 설치될 국산 하역장비 제작이 본격화 된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지난 28일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에서 개최된 부산항 신항 서‘컨’2-5단계(1차분) 트랜스퍼크레인 제작 설치사업의 강재절단식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BPA가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에 설치할 주요 하역장비를 국산화해 국내 중공업 경기의 활성화와 대 중소기업 상생 협력을 위해 추진한 사업으로 항만의 주요 하역장비인 트랜스퍼크레인 국산화 시작을 알렸다.

한진중공업은 1155억원 규모의 공사인 이번 사업을 통해 트랜스퍼크레인 34기를 2021년까지 제작하고 시운전을 거쳐 2022년에 부산항 신항 서컨테이너부두 2-5단계 부지에 설치한다.

또한, 자재의 80%를 국내 중소기업을 통해 제작할 계획이어서 관련 업계와 상생을 위한 노력도 기울일 예정이다.

남기찬 사장은 “우리 기술로 제작된 최고 수준의 하역장비가 부산항 신항 서‘컨’부두에 설치된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사업이 하역장비의 국산화를 촉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