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장마에 농작물 병해충 발생 급증 ‘주의’
긴 장마에 농작물 병해충 발생 급증 ‘주의’
  • 김영훈
  • 승인 2020.07.3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잎도열병 평년보다 2배 많아
도농업기술원 “적극 방제 필요”
주요 발생지역 예찰…대책 마련
올해 긴 장마로 농작물이 연약해 지면서 병해충 발생이 급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경남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올해 장마는 이른 장마에다 길고 많은 장맛비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벼 도열병, 혹명나방을 비롯한 고추 탄저병 등 각종 병해충 발생에 따른 농작물 피해가 늘어나고 있다.

특히 7월로 접어들면서 온도가 낮고 흐린 날과 비가 지속되면서 질소질 비료가 많은 논과 도열병에 약한 품종을 중심으로 벼잎도열병이 지난 16일 기준 887㏊로 평년보다 2배 급증했다.

도농업기술원은 병해충 예방을 위해 비가 그치고 해가 들 때 적극적인 방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벼잎도열병은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으로 병이 심해지면 포기 전체가 붉은 빛을 띠며 벼 잎이 내려앉고 생장이 멈춘다.벼 출수기 목도열병과 후기 이삭도열병 발병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적극적인 방제가 필요하다.

매년 발생하는 벼 먹노린재도 친환경농업지역을 중심으로 밀도가 주당 4~5마리로 예년보다 높다.

또 비래해충인 벼멸구는 해안가를 중심으로 6월 비래 후 2세대가 출현해 3필지 당 1필지가 발생되고 있는 실정이다. 비가 그치고 온도가 올라가면 밀도가 급속하게 증가해 피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밭작물인 고추도 탄저병과 세균점무늬병이 발생하고 있어 철저하고 세심한 방제 관리 강화가 요구된다. 세균점무늬병은 고추 잎에 흑갈색 둥근 반점이 나타나고, 병반 주위로 노란색 테두리가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하준봉 도농업기술원 지도사는 “지금 즉시 해당 논과 밭을 둘러보며 병해충 발생상황을 확인하고 비가 그치면 곧바로 치료를 위한 방제를 실시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며 “병 발생이 없더라도 예방차원의 방제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2020년 벼 비래해충 주요 발생지역 예찰을 실시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정밀예찰과 방제적기 판단 등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