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낙동강·취수원 다변화 필요”
“불안한 낙동강·취수원 다변화 필요”
  • 정만석·손인준
  • 승인 2020.08.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지사, 전략회의서 밝혀
현장 메시지 이어 물 안전 강조
김경수 지사는 도내 일부 정수장에서 수생 생물과 발암물질인 1, 4-다이옥산(다이옥세인)이 잇따라 검출되자 “불안한 낙동강에 도민 안전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지난달 31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열린 월간 전략회의에서 김 지사는 “동부와 중부 경남 191만 도민이 낙동강 본류를 취수원으로 하는데, 깨끗하고 안전한 식수를 확보할 수 있는 취수원 다변화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양산 신도시 취·정수장을 찾아 현장에서 메시지를 낸 데 이어 간부회의에서도 대책 마련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김 지사는 양산 정수장 등을 방문한 자리에서 “낙동강 본류 수질 개선사업은 시간이 많이 소요돼 과도기 동안 주민이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마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낙동강 수질 개선 사업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모여 논의한 내용”이라며 “내달 5일 개최하는 ‘낙동강 유역 통합 물관리 방안 용역 중간보고회’를 통해 정부에 공식적으로 요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정수장 운영 현황을 보고받은 후 모래·활성탄 여과지, 오존접촉시설 등 정수공정을 직접 점검했다.

이어 취수장으로 이동해 낙동강 상수원수 상황과 관리 실태에 대해 직접 확인했다.

김 지사는 “도민을 포함해 동남권 주민이 깨끗하고 안전한 물을 마시는 것은 권리”라며 “그런 물을 제공하는 것은 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양산지역에서는 지난 5월 1, 4-다이옥산이 검출됐고, 최근 양산을 포함해 경남 4개 정수장에서 수중생물 유충이 발견된 바 있다.

이에 도는 오염원에 대한 전수조사, 공공 폐수·하수처리시설의 점검, 정수장 대응 능력 강화 등 관련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정만석·손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