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조량 좋은 김해산 ‘애플망고’ 본격 출하
일조량 좋은 김해산 ‘애플망고’ 본격 출하
  • 박준언
  • 승인 2020.08.0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기후변화 대응 대표 작목 육성
“향·당도 우수…수입산 경쟁도 자신”

김해시가 신소득 작목으로 육성중인 ‘애플망고’의 본격적인 출하가 시작됐다고 3일 밝혔다.

애플망고는 망고의 한 품종으로 사과처럼 껍질이 붉고 과육에 탄력이 있어 맛이 좋아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대표적인 아열대 과일이다.

김해시농업기술센터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대체 작물 육성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사업비 3억4500만원을 투입해 애플망고 보급에 나서고 있다. 현재 7곳의 농가에 재배에 참여하고 있으며 면적은 3.6ha까지 확대됐다. 이는 경남도내 애플망고 재배면적 9.4ha의 30%를 차지하는 규모다.

애플망고 농가 진영읍 김광하(57·여)씨는 “도입 초기 재배정보가 부족하고 비용이 부담스러워 힘들었지만 국산 망고는 완전히 익은 상태에서 수확하기 때문에 향과 당도가 월등히 우수해 수입 망고와 경쟁에서도 자신 있다”고 말했다.

김해시 농업기술센터 김상진 소장은 “김해시는 일조량이 많아 겨울철에도 온난한 기후가 지속돼 아열대 작물 재배에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유리한 점을 적극 활용해 앞으로 아열대 작물과 샤인머스켓, 미나리 등 기후변화에 대응한 신소득 작물 육성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준언기자

 

김해 진영읍에서 애플망고를 재배하고 있는 김광하(57)씨가 수확한 애플망고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제공=김해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