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따라 가는 편의점 인기 제품
날씨 따라 가는 편의점 인기 제품
  • 연합뉴스
  • 승인 2020.08.0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마·폭염 ‘날씨 양극화’에
중부 우산·남부 빙과 선호
중부 지방은 장마가 나타나고 남부 지방은 폭염이 찾아오는 ‘날씨 양극화’가 이어지면서 생활밀착형 유통채널인 편의점 인기상품도 지역에 따라 갈리고 있다.

4일 편의점업계에 따르면 현재 호우 특보가 내린 중부지방에 있는 매장에서는 우산, 우비 등 우천용 상품 매출이 최근 크게 늘었다.

GS25는 이달 1~3일 서울과 경기도, 강원도, 충청도에 있는 200개 매장의 판매 동향을 살펴본 결과 우산과 슬리퍼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97.7%, 96.6% 늘었다고 밝혔다.

세븐일레븐도 같은 기간 중부지방 매장의 우산 매출이 277.1% 급증했다.

CU도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우산 등 우천용 상품 판매량이 작년 동기 대비 51.4% 증가했다.

특히 비 오는 날 사람들이 많이 찾는 막걸리나 부침개를 만들기 위한 부침가루가 큰 폭의 매출 증가율을 보였다.

이달 1~3일 GS25의 막걸리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54.0% 뛰었다.

세븐일레븐에선 같은 기간 부침가루 등 분말 가루가 116.6% 잘 팔렸다.

CU는 최근 5일간(7월 28일~8월 3일) 막걸리와 부침가루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27.9%, 23.6% 늘었다.

반면 지난달 말부터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경상도와 전라도, 제주도 등 남부지방에선 아이스크림 등 시원한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GS25는 이달 1~3일 남부지방에 위치한 200개 점포에서 아이스컵과 빙과 매출이 각각 작년 동기 대비 50.1%, 34.1% 늘었다.

햇빛을 피하기 위한 선케어 제품도 매출도 29.2% 증가했다.

세븐일레븐도 같은 기간 홈타입 아이스크림 매출이 60.6% 늘었다.

특히 비가 계속되는 중부지방에선 막걸리가 인기였지만 폭염이 찾아온 남부에서는 와인을 찾는 사람들이 많았다.

CU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3일까지 남부지방 매장의 와인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77.7%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날씨가 달라 편의점에서 고객들이 많이 찾는 상품들의 매출 동향도 극명하게 나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