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대학 플랫폼은 지역생존의 문제다
공유대학 플랫폼은 지역생존의 문제다
  • 경남일보
  • 승인 2020.08.05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규 (진주교대 교수)
최근 세종 행정수도 이전, 서울을 경제 수도로 만들고 인구 과밀화 해소와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서 행정수도를 이전해야 한다는 여당 원내 대표의 발표가 정치권의 쟁점으로 부상해 세상이 떠들썩하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 시절 서울에 집중됐던 행정 중심을 분산시켜 국토의 균형 발전을 위해 행정수도를 서울에서 충남 연기군·공주시로 이전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한 계획을 했다. 하지만 헌법재판소에서 위헌결정을 받아 폐기되었으며, 수도 이전 계획은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특별자치시) 건설안으로 변경되었다. 그로부터 16년이 흐른 지금 다시 행정수도 이전이 거론되고 있다. 이 문제는 정부의 의지, 여·야, 그리고 여러 여론조사의 결과를 보아도 절반 이상의 국민이 공감하는 터라 공론화 과정을 거쳐서 최상의 방법을 찾을 것 같다.

국가 균형 발전과 관련, 최근 정부는 지자체-대학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에 제조 분야는 경남, 바이오헬스 그리고 충북, 에너지와 미래형 운송 분야는 광주 전남에 1080억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국가 균형 발전과 기업, 대학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사업이다. 그 이름을 공유대학 플랫폼이라 부른다. 지자체-대학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은 지자체와 지역 내 대학들이 공동으로 플랫폼을 구성해 혁신사업을 추진하면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문재인 정부 핵심 정책 중 하나인 국가 균형 발전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이 플랫폼에서는 지자체가 총사업비의 30%를 대응투자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산업 등을 유치 또는 관련 기업들이 동참하여 대학과 지자체 간 협업을 통해 다양한 지역 혁신모델을 구축하여 지역사회 상생협력을 이끌 전망이다.

각 플랫폼마다 지방 거점대학이 총괄하고 지역 내 기업, 공공기관, 연구소 등과 연계해서 수요 및 맞춤형 교육도 실시하게 된다. 이 정책은 앞으로 인구감소로 다가올 지역소멸과 지역에서의 청년 이탈을 막아 지역 내 취업률을 높일 것이다.

앞으로 수도권을 제외한 나머지 지자체와 거점 대학이 이 사업 유치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본다.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지방대학 및 지역 균형 인재육성에 관한 법률이 앞으로 개선되고 공유대학 플랫폼이 정착되기까지 교육부와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본다.

정부의 공유대학 플랫폼 사업은 서울의 일부 사립대학을 중심으로 공유대학 형태로 2018년 7월부터 본격 시행되어 오고 있다. 대학은 학점교류, 연합대학 프로그램, 온라인 강좌(MOOC) 개방 등 교육자원의 공유를 통한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해 왔다.

공유대학은 서울 내 대학을 시작으로 전국적인 확산을 고려했고, 초창기는 선언적인 의미가 강했으나 출산율 저하와 학령인구감소 등으로 독자적으로 대학을 운영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그러므로 대학 존립과 관계되는 생존의 문제와 집결되기 때문이다. 때마침 지자체에 소재하는 기업, 공공기관과 연구소 등을 대학에 포함시켜 공유대학 플랫폼 사업이라는 이름으로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한 출발에 엔진을 단 셈이다.

경남지역이 이번 공유대학 플랫폼 선정을 계기로 대학 간의 교류와 지역 기업과 공공기관 그리고 연구소에서 요구하는 맞춤형 학생을 배출함으로써 대학과 기업이 상생하여 지역이 발전하길 기대해 본다.

경남에도 많은 유수 기업들이 있다. 공유대학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업이 점차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 지자체-대학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이 잘 이루어져 전국에 있는 우수 자원이 경남으로 오게 해야 한다.
김성규/진주교대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