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특구 지정 바란다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특구 지정 바란다
  • 손인준
  • 승인 2020.08.06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가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에서 제외돼 양산발전에 걸림돌이 되고있다. 특히 지역 국회의원(갑·을)을 비롯한 양산시, 부산대 등은 그동안 50만여㎡에 달하는 유휴부지 활용방안을 놓고 고심해 왔다. 정부는 최근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개발에 있어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에서 제외시켰다. 이는 과기부가 기술핵심기관의 정량조건으로 연구·개발 인력 450명, 투자 260억원, 특허출원 145건, 기술이전 30건 이상의 실적 요구다. 게다가 양산캠퍼스는 부산대 본원과는 소재지(부산, 경남)가 다르다는게 이유다.

부산대의 경우 양산캠퍼스 내 자체 시설만으로는 과기부 요건을 충족 할 수 없다. 그러나 부산 장전동 본교와 밀양캠퍼스를 합치면 지정요건은 충분하다. 이에 양산시와 부산대는 본교와의 관련 실적도 인정해줄 것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 않았다. 이에 따라 양산시의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개발 등에 따른 각종 미래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시는 특구 지정과는 별개로 당초부터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사업 추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그동안 중앙부처 공모사업 11개 사업 중 1단계인 천연물안전지원센터, 생명환경연구센터 등 사업을 추진해 가시적인 성과를 나타냈다. 천연물안전지원센터는 식약처에서 타당성용역 결과를 토대로 내년도 실시설계비 13억원을 기재부에 신청했다. 그리고 생명환경연구센터 또한 대통령 공약사업과 연계해 차질이 없도록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신청은 자료를 보완해 계속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부산대 양산캠퍼스 내 미개발지인 첨단산학단지와 인근 동면 가산산단을 배후공간으로 설정해 전체 1.29㎢를 특구로 지정해 줄 것을 신청한 상태다.

양산 발전의 걸림돌인 50만여㎡에 달하는 유휴부지를 언제까지나 방치 할 수는 없다. 다 같은 부산대학교(부산, 양산, 밀양) 캠퍼스인데도 불구, 시·도가 다르다는 이유로 특구 지정 제외는 선뜻 이해가 안된다. 정부가 요구하는 정량조건 평가기준 변경이 절실하다. 정치권에서 나서 풀어야 할 숙제다. 다 함께 힘모아 내년에는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이 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