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원폭 피해 ‘75주기 추모제례’
합천군, 원폭 피해 ‘75주기 추모제례’
  • 김상홍
  • 승인 2020.08.06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천군은 원폭복지회관 내 위령각에서 원폭 희생자 추모 제례를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는 1945년 8월 6·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 피해자 중 한국인 피폭자 10만명의 희생을 기리고자 마련됐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문준희 합천군수와 원폭피해자협회 임원진 및 하재성 한국원폭피해자복지회관장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해 제례를 진행했다.

문준희 합천군수는 “원폭 피해자 2·3세의 권익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원폭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의 치유와 재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홍기자

 

경남 합천군이 원폭복지회관 내 위령각에서 원폭 희생자 추모 제례를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 합천지부 주관으로 열린 이번 행사는 1945년 8월 6, 9일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투하된 원자폭탄 피해자 중 한국인 피폭자 10만명의 희생을 기리고자 마련됐다. 사진은 원폭 희생자 추모 제례가 열리는 모습.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