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참모진 일괄사표…문 대통령 수용여부 관심
청와대 참모진 일괄사표…문 대통령 수용여부 관심
  • 이홍구
  • 승인 2020.08.09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 2주택 김조원 8개월 논란 끝 자진하차 수순
사표 순차적 수리...'일부 교체' 전망에 힘 실려
부동산 정국의 태풍의 눈이 된 김조원 민정수석의 아파트 매각 논란이 8개월만에 종지부를 찍을 것으로 전망된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산하 수석비서관 5명 전원은 지난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의를 밝힌 수석은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5명이다.

정치권에서는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사퇴 카드를 꺼낸 든 것은 부동산 논란 등에 따른 심각한 민심 이반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민주당 윤미향 의원 비위 의혹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부동산 시장 파동 등 4·15 총선 압승 후 계속 이어지는 여권의 악재에 따른 민심 이반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위기 의식이 반영됐다는 것. 특히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보유 논란은 정권의 도덕성 시비로 이어졌다. 한 여권 관계자는 “청와대 참모들의 다주택 논란으로 부동산 정책 전반에 대한 신뢰가 떨어진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는 다주택 보유를 투기로 규정하고 각종 부동산 규제정책을 쏟아냈다. 그러나 청와대 비서실장, 민정수석을 포함해 핵심 참모중 37%가 다주택자로 밝혀지면서 비판여론이 들끓었다. 이에 노영민 비서실장은 지난해12월,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6개월 내 주택을 처분하라는 최후통첩을 했다. 이 과정에서 김조원 수석과의 이견이 노출되기도 했다. 김 수석은 처음부터 다주택자를 죄악시하는 정책에는 동의하지 않았다고 김 수석의 지인은 전했다. ‘내로남불’이란 여론의 비판을 청와대 참모가 집을 파는 것으로 희석시킬려는 시도 자체를 김 수석이 탐탁치 않게 생각했다는 것.

이 와중에 주택 매각에 침묵을 택한 김 수석 교체론이 불거졌다. 결국 등 떠밀리듯 김 수석이 집을 팔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오며 자리를 지킬 것이라는 유임설이 힘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김 수석이부인 명의의 송파구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 아파트를 시세보다 높은 가격인 22억원에 주택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여론은 급격히 악회됐다. 청와대 관계자의 “(부동산 거래를)남자는 잘 모른다”는 해명이 오히려 역풍을 불러오기도 했다. 결국 매물을 거둬들인 김 수석은 스스로 사표를 제출하고 대통령의 처분을 기다리는 상황을 맞게 됐다.

이에대해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강남 두 채’ 김조원 민정수석은 결국 ‘직’이 아닌 ‘집’을 택했다”고 꼬집었다.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8일 페이스북을 통해 “민심 이반 직접 책임이 있는 청와대 정책실장과 국토부, 법무부 장관은 놔두고 애꿎은 수석들로 꼬리 자르기를 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교수는 “대통령이 주도한 문책성 교체가 아니고 비서실장과 수석들이 임명권자에게 집단 사표를 던진 모양새”라며 “혹시 지지도 하락과 정권의 몰락을 예감하고 먼저 빠져나오려는 난파선 탈출의 느낌 아닌가요? 그렇다면 임기를 2년 가까이 남기고 정권의 조기 레임덕 아닌가.”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사의를 수용할 지도 관심사다. 일괄 수용-반려-일부 교체의 가능성을 놓고 추측이 무성하지만 현실적 요인을 고려하면 사표를 모두 수리하기는 쉽지 않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려’ 가능성도 있지만 악화일로의 여론을 감안한다면 사표를 순차적으로 수리하는 ‘일부 교체’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특히 내년 초에 본격적인 대선국면이 열리는 만큼 노 실장은 연말까지 유임할 것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홍구기자 red29@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