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창녕보, 임시제방 쌓아 응급복구
합천·창녕보, 임시제방 쌓아 응급복구
  • 정규균
  • 승인 2020.08.10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음작업 완료 추가침수 방지
폭우로 제방이 유실돼 마을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냈던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부가 응급복구됐다.

창녕군은 10일 합천·창녕보 상류부 유실제방에 임시제방을 연결하는 성토 이음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특히 인근 배수장 가동 및 임시제방을 구축해 추가 침수 피해를 방지했다.

창녕군은 부산지방국토관리청과 한국수자원공사와 협력으로 중장비를 긴급 동원해 응급복구를 끝냈다.

이번 폭우로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로 창녕 장천리 구학마을과 죽전마을 등 2개 마을 농경지 50㏊, 저지대 주택 5채가 침수되고 주민 159명이 인근 초등학교 등으로 대피했다.

정규균기자

 
폭우로 제방이 유실돼 마을이 침수되는 등 큰 피해를 냈던 낙동강 합천·창녕보 상류부에 대한 응급복구가 진행되고 있다. 정규균기자·사진제공=창녕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