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합천, 특별재난지역 지정해달라”
“하동·합천, 특별재난지역 지정해달라”
  • 정만석·김순철
  • 승인 2020.08.1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 화상 국무회의서 신속 지정 요청
재난 관리 지방정부 역할·권한 강화도 제기
문 대통령, 김 지사 요청에 적극 검토 답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번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하동과 합천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경남도는 11일 오전 김지사가 ‘집중호우 긴급점검 화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하동은 섬진강 유역이고 합천은 황강 유역으로 모두 국가하천의 관리 과정에서 발생한 피해인데, 정밀조사 이전이라도 신속한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과 9일 이틀간 이어진 집중호우로 섬진강의 지천인 화개천이 범람해 화개장터를 포함한 하동군 화개면이 2m가까이 침수되고, 낙동강 지류 황강의 제방 유실로 합천 일부지역이 침수피해를 입었다. 문 대통령 주재로 진행된 국무회의는 대통령 모두발언과 이번 비로 많은 피해를 입은 전남과 경남도지사, 진영 행정안전부장관과 홍남기 부총리겸기획재정부장관의 피해현황 및 복구계획 보고가 이어졌다.

특히 전남 구례군 5일시장의 상인회장, 하동군 송림공원의 새마을지도자를 화상으로 연결해 국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조명래 환경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도 각 수해복구가 진행 중인 강원 철원, 경북 고창, 충북 대청댐 상류, 전남 목포항 등 현장에서 국무회의에 참석하며 상황을 전했다.

김 지사는 피해 현황과 긴급복구계획 보고한 뒤 “코로나19 대응으로 재난관리기금이나 재해구호기금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잔액이 많지 않은 상황”이라며 “재난관리기금의 의무예치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심의·의결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이번 집중호우가 인명피해로 연결된 하천의 범람이나 제방 유실, 산사태, 도로 법면 사면 유실, 댐 방류 등 재난 관리에 있어 지방정부의 역할과 권한 강화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지사는 지난 9일 도 긴급점검회의와 10일 하동 화개장터 현장방문에서도 하천 관리나 댐 방류량 조절에 있어 관리기관과 지방정부 간 긴밀한 사전 협의 강화, 산사태 취약지 관리의 지역 간 통일성과 효율성 제고 등을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과 정세균 총리, 해당 부처 장관들은 김 지사의 요청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경남도의회도 이날 집중호우 등으로 막대한 재산피해를 입은 하동군 침수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하용 의장은 “하동을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해 실의에 빠진 피해주민들이 삶의 의욕을 갖도록 해야 한다”며 “정부는 지자체와 연계를 강화하고, 선제적 방류 및 하류지역에서 미리 대비할 수 있도록 예보 시스템 보완 등 실효성있는 댐 관리 대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다.

정만석·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경수 경남지사가 화상 국무회의에서 피해현황을 보고하며, 문재인 대통령에서 하동과 합천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건의하고 있다. 사진제공=경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