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태 시집 ‘파미르를 베고 누워’ 출간
김일태 시집 ‘파미르를 베고 누워’ 출간
  • 박성민
  • 승인 2020.08.1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에서 활발하게 시 창작 활동을 하고 있는 김일태 시인의 아홉 번째 시집 ‘파미르를 베고 누워’(서정시학, 2020)가 출간됐다.

이번 시집은 등단 이후 문단 뿐만 아니라 방송과 각종 문화사업 등에서 질풍노도의 시간을 살아온 시인이 제자리로 돌아와 부르는 존재론적 고백이다. 시와시학으로 등단하여 이제 시단의 중견으로 확고한 자리를 잡은 김일태 시인은 이 시집 곳곳에 고요하고 지극한 원형으로 회복해가려는 귀환의 의지를 담았다. 총 4부 70편의 작품으로 엮은 이 시집에서 김일태 시인은 삶의 연륜에서 빚어지는 새로운 깨달음의 세계를 노래하고 있다. 그 안에는 나날의 삶에 대한 감동이나 새로운 발견의 감성이 깊이 녹아 있어 ‘시’에 대한 시인의 간절함과 지극함이 묻어나고 있다.

이번 시집의 또 하나의 모티프는 ‘순례’에 가까운 ‘여행’이다. 신성의 극지들을 탐사하면서 인간의 욕망이 닿지 않은 순수 원형의 시공간을 만나는 문학적 탐험가로서 시원(始原)의 형상을 융융하고 가없는 미학적 스케일과 날카로운 실존적 투사의 결과를 이번 시집에 정성스레 담고 있는 것도 특징이다.

유성호 문학평론가(한양대 교수)는 “김일태의 이번 시집은 자기 발견과 치유의 속성을 강하게 견지함으로써 그만의 존재론적 귀환과 타자의 발견을 통한 궁극적 긍정의 시쓰기를 보여준 점에서 완결성과 독자성이 뚜렷하여 앞으로 펼쳐질 김일태의 후기 시는 뚜렷한 좌표를 얻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창녕 출신인 김일태 시인은 1998년 시와시학 신인상으로 등단해 8권의 시집을 펴냈으며, 하동문학상, 시와시학젊은시인상, 김달진창원문학상, 경남시학작가상, 경상남도문화상, 창원시문화상, 산해원불교문화상 등을 수상했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