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규명·재발방지 대책 수립”
“원인 규명·재발방지 대책 수립”
  • 정만석
  • 승인 2020.08.12 2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지사, 합천 수해현장 방문…침수지역 신속 복구 지원 약속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합천군을 방문해 “피해의 원인을 정확하게 조사하고, 원인이 파악되는 대로 재발방지 대책을 함께 만들자”고 말했다.

김 지사는 12일 오전 합천군 율곡면과 쌍책면을 잇따라 방문해 문준희 합천군수와 주민들로부터 침수 당시의 상황과 피해현황을 전해 듣고 이같이 말했다.

먼저 율곡면 낙민천 제방 붕괴 현장을 찾은 김 지사는 합천군 경제건설국장으로부터 합천댐 방류로 인한 황강유역 피해상황을 보고 받았다. 김 지사는 “침수피해가 인명피해로 이어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고 감사한 일”이라며 문 군수와 군 직원들을 격려했다.

문 군수는 “합천댐의 상시만수위가 176m, 홍수위가 179m인데 집중호우 당시 수위가 178m까지 높아졌고, 평소 방류량이 초당 20t 안팎인데 2700t까지 늘렸다”고 설명했다.

합천군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침수피해는 자연재해가 아닌 인재”라며 환경부에 피해 보상을 촉구했다.

율곡면 두사마을로 이동한 김 지사는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수해복구 지원에 나선 39사단(사단장 소장 박안수) 장병들을 격려했다.

율곡면에 이어 쌍책면 건태마을을 찾은 침수가옥을 둘러보고, 마을이장과 주민들에게 신속한 복구 지원을 약속했다. 이날 건태마을에는 경남도 서부청사 직원 50여 명을 비롯해 경상남도자원봉사센터,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회장 김종길) 활동가들이 수해복구에 힘을 보탰다.

정만석기자

 

 

김경수 경남지사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본 합천군 쌍책면 건태마을을 방문,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경상남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