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 주민세 최대 50% 감면
코로나19 극복 주민세 최대 50% 감면
  • 정만석
  • 승인 2020.08.13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도내 전 시·군에서 올해 8월 정기분 주민세(균등분)를 지난해보다 28억원(12.5%) 줄어든 총 198억원을 부과했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중소법인과 개인사업자에 대한 세금 감면 효과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주민세는 매년 7월 1일을 기준으로 세대주는 1만원, 개인사업자는 5만원, 법인은 5만∼50만원까지 차등 부과한다.

그러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법인과 개인사업자 납세 부담을 덜어주려고 시·군별로 조례를 개정하거나 의회 의결 등을 거쳐 최대 50% 세액 감면을 시행해 주민세가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도내에는 4만1000여개 법인과 개인사업자 10만4000여명 등이 감면 혜택을 본 것으로 도는 추산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