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정학재씨 ‘광부의노래 수제맥주’, 경남 관광기념품 대상
남해 정학재씨 ‘광부의노래 수제맥주’, 경남 관광기념품 대상
  • 정만석
  • 승인 2020.09.10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공모전에 88건 출품…19점 선정
제23회 경남도 관광기념품 공모전 대상은 남해군 정학재씨가 출품한 ‘광부의노래 수제맥주’가 선정됐다.

올해 공모전에는 민공예품, 가공식품, 공산품 등 총 88건의 작품이 출품됐다.

기념품의 상품화 가능성에 중점을 두고 각 분야 전문가 등으로 위촉된 심사위원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쳐 대상 1, 금상 1, 은상 2, 동상 3, 장려 4, 입선 8 등 총 19점의 작품이 선정됐다.

대상은 남해군 정학재 씨가 출품한 ‘광부의노래 수제맥주’로 남해 독일마을에 정착한 파독광부와 간호사들의 노고를 기억하고자 만든 파독광부의 애환을 담은 수제맥주다.

맛과 풍미가 풍부하고 지역의 특색 있는 먹거리를 통해 지역관광지 홍보 효과를 높일 수 있고 먹거리 선호 추세에 맞춰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았다.

금상에는 창원시 이수빈 씨가 출품한 ‘벚꽃 스마트톡’(레진으로 바탕을 만든 뒤, 창원의 시화인 벚꽃생화와 벚꽃파츠 및 다양한 파츠를 붙여서 만든 스마트폰 거치대 및 이어폰 홀더), 은상에는 통영시 장덕군 씨의 ‘나전칠기 장신구’와 김해시 김양수 씨의 ‘도태칠 향을 위한 용기’가 선정됐다.

동상에는 하동군 강영로 씨의 ‘녹차꽃방’, 통영시 이태숙씨의 ‘마주르카 그릇’, 밀양시 허 윤씨의 ‘아름다운 경남’ 3개 작품이, 장려상에는 김해시 최규리 씨의 ‘주남지의 추억’을 비롯한 4개 작품이, 입선에는 총 8개 작품이 각각 선정됐다.

대상자에게는 200만원, 금상 100만원 등 총 870만 원의 상금이 수여되고 수상작 작품집 제작 및 배포 등 특전도 부여된다. 동상 이상 입상 작품 7점은 21일까지 경남관광기념품점(CECO 1층)에 전시된다.

이재철 경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우수 기념품들은 많은 관광객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판로 확대 및 홍보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고부가가치산업으로 발전 할 수 있도록 공모전 수상작의 상품화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가 주최하고 경남관광협회가 주관하는 공모전 시상식은 오는 14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정만석기자



 
대상작 남해군 정학재씨의 광부의노래 수제맥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