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형 치매요양시설’ 확대를 바라며
‘공공형 치매요양시설’ 확대를 바라며
  • 박준언
  • 승인 2020.09.17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준언·창원총국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노인성 질환인 ‘치매’ 환자 역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주로 노년기에 발생하는 치매는 심장병, 암, 뇌졸중에 이어 4대 주요 사인으로 불릴 만큼 중요한 신경 질환이다.

지난 2006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05년 65세 이상 노인의 수는 인구의 9.1%로 이중 치매 유병율은 8.3%였다. 2015년에는 9.0%로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예측은 그대로 적중했다. 2019년 기준 김해시 56만 인구 중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6만 여명. 이중 치매 환자 수는 5000명을 넘어섰다.

이제 치매는 한 개인과 가족의 차원을 넘어 사회가 함께 대처하고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하는 공공의 문제로 대두됐다. 치료에 적지 않은 비용과 시간이 투입된다. 효과도 완치보다는 ‘호전’이라는 개념이 더 적절하다.

늘 함께하며 돌봐야하는 치매 환자 가족의 고충은 미루어 짐작하기 어렵다. 최근 김해시에 치매환자만 전문으로 돌보는 공립 노인요양시설이 건립된다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경남에서는 최초다.

김해시는 대동면 수안리 일원에 내년 9월까지 사업비 78억원을 들여 공립형 치매요양시설을 건립할 계획이다. 연면적 2436㎡ 규모인 시설에는 ‘치매노인 요양시설’과 ‘주간보호 시설’이 들어선다.

치매전담시설은 거동이 불편하거나 중증인 환자가 거주하는 공간으로 치매환자의 안전을 고려해 일반요양시설보다 넓게 건축된다. 일반요양시설의 경우 1인당 침실면적은 6.6㎡인 것에 비해 치매전담시설은 9.9㎡로 3.3㎡가 더 넓다. 1실당 정원도 6명에서 최대 12명까지다. 또 치매전문교육을 이수한 요양보호사도 환자 2명당 한 명씩 배치된다. 주간보호 시설은 경증환자나 야간에 가족의 돌봄이 가능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다. 이용 대상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장기요양 치매환자 판정에 따라 선별한다. 본인부담 비용은 등급에 따라 나뉘며 기초수급자는 무료다.

이 시설이 운영되면 치매 환자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 제공은 물론 환자 가족들의 부담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에서 운영하는 치매요양시설이 더 확충돼 더 많은 환자와 가족이 혜택을 보기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