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삼문동 문화예술 청년주거 복합공간 조성
밀양 삼문동 문화예술 청년주거 복합공간 조성
  • 정만석·양철우
  • 승인 2020.09.17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밀양시 삼문동 일원에 문화예술 공간과 청년주거 등 복합 문화공간을 조성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밀양시 삼문동 도시재생사업은 총사업비 1100억원, 1만9000㎡ 규모로 조성된다.

아리랑어울림 센터와 아리랑 전수교육관을 만들고 상업문화 특화 공간 등 조성으로 도심기능 회복을 통한 문화 공간 조성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이번 사업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행복주택(100호)을 건축해 청년,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문화예술인 등에 공급하는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도는 밀양아리랑 무형문화재 문화공간과 청년 등의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2020년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토교통부 공모에 응모해 최종 선정됐다.

그동안 도는 이번 공모 선정을 포함해 지난 2017년부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서 총 25곳의 사업이 선정됐다.

오는 12월로 예정된 하반기 국토부 공모도 준비하고 있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도시재생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일관성 있는 정책이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 경남도는 지역역량 강화사업부터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성공적인 정착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만석·양철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