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의지 ‘만루포+7타점’ 원맨쇼…선두 NC, SK 꺾고 3연승
양의지 ‘만루포+7타점’ 원맨쇼…선두 NC, SK 꺾고 3연승
  • 이은수
  • 승인 2020.09.18 2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의지의 날이었다!”

NC다이노스가 홈런타자 양의지의 원맨쇼에 힘입어 SK를 제물로 3연승을 달리며 선두 수성에 나섰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양의지가 만루홈런을 터뜨리는 등 5타수 4안타 7타점의 맹활약을 펼치며 9-5로 승리했다. 양의지는 매 타석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간판스타가 뭔지 진면목을 제대로 보여줬다. NC는 간판 나성범이 빠진 최근 경기에서 시의적절한 홈런을 무기로 상대를 앞도하고 있다.

최근 3연승을 달린 NC는 이날 패한 2위 키움 히어로즈와 승차를 2게임으로 벌리며 한국시리즈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1회초부터 양팀은 타격전을 펼쳤다.

NC는 1회초 1사 후 권희동과 박민우의 연속 안타에 이어 양의지가 우월 2타점 3루타를 터뜨려 2-0으로 앞섰다.

반격에 나선 SK는 1회 말 볼넷 2개에 이어 제이미 로맥이 좌월 3점홈런을 날려 3-2로 뒤집었다.

NC는 2회초 곧바로 공세를 폈다. 해결사 양의지의 방망이는 다시 불을 뿜었다. 양의지는 1사 만루에서 권희동이 밀어내기 몸맞는 공으로 1점을 보탠 상황에서, 2사 만루찬스에서 좌월 그랜드슬램(만루포)을 쏘아 올려 7-3으로 재역전하며 크게 앞서갔다.

추격에 나선 SK는 4회말 로맥과 고종욱이 연속타자 홈런을 날려 5-7로 따라붙었다.

NC는 SK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고 9회초 2사 1, 2루에서 박민우와 양의지가 연속 적시타를 날리며 2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NC 선발 이재학은 3⅔이닝 동안 피홈런 3개 포함, 4피안타 5실점 한 뒤 일찍 강판 됐다. 하지만 불펜이 총동원 돼 추가점을 내주디 않는 성과를 거뒀다. 4회 2사부터 마운드를 이어받은 김진성, 홍성민, 김건태, 임정호, 문경찬, 소이현 등 6명의 구원투수가 남은 5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켰다. SK 선발 이건욱은 6이닝 동안 5피안타 3볼넷 5탈삼진으로 비교적 잘 버텼지만 유독 양의지에게 맥을 못추며(7타점 허용) 패전투수가 됐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양의지가 2회초 NC 공격 2사 만루 상황에서 NC 양의지가 좌익수 뒤 홈런을 치고 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양의지가 만루홈런을 터뜨리며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NC는 18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SK와 방문경기에서 9-5로 승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