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수와 함께하는 토박이말 나들이[35]
이창수와 함께하는 토박이말 나들이[35]
  • 경남일보
  • 승인 2020.09.2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머리앓이 눈앓이 목앓이 배앓이 손앓이
속앓이 입앓이 젖앓이 허리앓이 사랑앓이
지난 글에 이어 이번에는 ‘-앓이’ 짜임으로 된 토박이말들을 알려드리겠습니다.

먼저 알려 드린 ‘가슴앓이’, ‘이앓이’, ‘귀앓이’와 비슷하게 우리 몸의 곳곳이 아픈 것을 가리키는 말이 많이 있습니다. ‘두통’이라고 하는 것을 토박이말로는 ‘머리앓이’라고 합니다. 머리가 아픈 것을 가리키는 말로 ‘머리앓이’보다 더 쉬우면서도 알맞은 말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두통’이라는 말을 훨씬 더 자주 쓰는 말인지만 ‘머리앓이’가 훨씬 쉽다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토박이말이 있는데도 한자말만 쓰니까 토박이말을 더 쓸 일이 없어지는 것 같습니다.

제가 여러번 말씀을 드린 적이 있는데 저는 태어나서 말을 배우는 아이들에게 우리 토박이말부터 가르쳐주고 다른 나라 또는 다른 겨레말을 배울 수 있게 해 주는 것이 한국 사람다운 한국 사람을 만드는 지름길이라고 생각합니다. ‘머리앓이’부터 알려 준 다음 그걸 한자말로는 ‘두통’이라고 한다는 것을 알려주면 좋겠습니다. 그런 다음에 잉글리시로는 ‘헤드에이크(headache)’라는 것을 배우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두통’도 알고 ‘헤드에이크’도 알지만 ‘머리앓이’는 모르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하는 자리느낌(분위기)부터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이쯤 되면 우리 몸의 곳곳의 이름과 그곳이 아프다면 다 그 이름 뒤에 ‘앓이’를 붙이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가 흔히 눈이 아플 때 많이 쓰는 ‘눈병’이라는 말도 ‘눈앓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그런데 말집 사전에는 안타깝게도 ‘북한말’로 풀이를 해 놓고 있습니다.

또 코가 아플 때 많이 쓰는 말 ‘비염’도 ‘코앓이’라고 할 수 있는데 말집 사전에 ‘코염’도 있고 ‘콧병’도 있는데 ‘코앓이’라는 말을 없습니다. ‘후두’라는 곳이 아프면 흔히 말하는 ‘후두염’도 목 안에 있는 ‘후두’라는 곳에 염증이 생긴 것을 말하는데 이것을 가리키는 ‘목앓이’라는 말이 말집, 사전에 있지만 잘 쓰지 않습니다. 비슷하게 목 안에 있는 인두와 후두에 염증이 생긴 것을 가리키는 ‘인후염’도 ‘목앓이’라고 해도 될 것입니다. 이렇게 쉬운 말이 있는데도 잘 쓰지 않는 까닭은 무엇일까요?

여러 가지 까닭이 있겠지만 저는 무엇보다 앓이(병)를 다루는 의사 분들의 우리말을 바라보는 눈인 ‘국어관 또는 언어관’, 우리말을 맞이하는 생각인 ‘국어의식’ 또는 ‘언어의식’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나 알 수 있는 쉬운 말을 써야겠다는 생각이나 될 수 있으면 토박이말을 써야겠다는 생각이 있다면 의사 분들이 먼저 ‘귀앓이’, ‘코앓이’, ‘목앓이’라는 말을 쓸 것이고 그 말을 들은 사람들도 절로 그 말을 쓰게 될 것입니다.

아이들이 말을 할 때나 글을 쓸 때 ‘이빈후과’ 또는 ‘이비누과’라는 잘못된 말을 쓰기도 하고 왜 ‘이비인후과’라고 하는지 묻기도 하는데 ‘귀코목과’라고 하면 아이뜰(유치원) 아이들도 쉽게 알아들을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 주면 좋겠습니다. ‘귀코목’이 아프면 ‘귀코목과’로 가세요가 알아듣기 쉬운지 ‘귀코목’이 아프면 ‘이비인후과’로 가세요가 쉬운지 둘레 아이들에게 물어 보시면 바로 알 수 있을 것입니다.

흔히 많이 쓰는 ‘복통’이라는 말과 같은 말로 ‘배앓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손앓이’라는 말도 있는데 ‘손가락 끝에 종기가 나서 곯는 병’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손앓이’라는 말이 있으니까 ‘발앓이’라는 말도 있을 것 같은데 ‘발앓이’는 아직 말집, 사전에 올라 있는 않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앓고 있는 ‘무좀’을 ‘발앓이’라고 할 만하지 싶습니다. 또 우리가 잘 알고 쓰는 ‘속앓이’가 있습니다. 이 말은 속이 아픈 병. 또는 속에 병이 생겨 아파하는 일이란 뜻도 있고 겉으로 드러내지 못하고 속으로 걱정하거나 괴로워하는 일이라는 뜻도 있습니다.

그리고 입이 아플 때 쓰는 ‘입앓이’라는 말도 있고, 젖을 앓는 병을 통틀어 이르는 ‘젖앓이’라는 말도 있으며 흔히 ‘디스크’라는 말을 많이 쓰는 ‘요통’을 가리키는 ‘허리앓이’라는 말도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사랑앓이’라는 예쁜 말도 있는데 ‘사랑 때문에 괴로워하는 일’을 뜻하는 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경상남도 진주시 남강로 1065 경남일보사
  • 대표전화 : 055-751-1000
  • 팩스 : 055-757-1722
  • 법인명 : (주)경남일보
  • 제호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 등록번호 : 경남 가 00004
  • 등록일 : 1989-11-17
  • 발행일 : 1989-11-17
  • 발행인 : 고영진
  • 편집인 : 최창민
  • 고충처리인 : 박철홍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원
  •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남일보 - 우리나라 최초의 지역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news@g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