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의병박물관, 마쌍리유적 국가귀속문화재 인수
의령 의병박물관, 마쌍리유적 국가귀속문화재 인수
  • 박수상
  • 승인 2020.09.28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군 의병박물관은 지난 25일 대의면 마쌍리유적 출토 국가 귀속 문화재 17점을 인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인수한 국가귀속문화재는 대의면 마쌍리 삼국시대 마을유적에서 출토된 시루, 항아리를 비롯해 토기제작도구인 내박자 등 가야인의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유물 17점이다. 마쌍리유적은 2018년 전원주택단지 조성사업에 편입되면서 (재)현대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 조사하여 구덩식 집자리 8동이 확인된 유적으로 의령지역 최초로 발굴 조사된 가야시대 마을유적이다.

의병박물관은 연면적 2752㎡ 규모로 지난 2012년 6월 개관, 최신 항온항습기능을 갖춘 유물 수장고 2개소를 마련하여 보물 제671호 ‘곽재우 유물일괄’을 비롯해 소장유물 및 기탁유물 등 6000여점을 안전하게 보관관리하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국가귀속문화재 인수를 통해 지역 문화재에 대한 관리시스템을 보다 체계적으로 구축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의령지역 출토 국가귀속문화재를 적극 인수하여 다양한 전시회 개최 등 지역 공립박물관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 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상기자

의령군 대의면 마쌍리서 발굴된 가야시대 구덩식 집자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