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바이러스연구소 설립 진위 여부 논란
한·중 바이러스연구소 설립 진위 여부 논란
  • 손인준
  • 승인 2020.09.28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의원들 “건립 포기 의사 명확히 밝혀야”
한·중바이러스연구소 설립을 놓고 일부 인사의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양산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 8명은 28일 오전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산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한·중바이러스연구소 설립을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우리나라에서 우한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벌써 9개월여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전 국민이 일상생활의 불안함과 불편함을 인내하면서 아직도 기약 없는 싸움은 진행형”이라고 했다.

이런 가운데 “한·중바이러스 연구소를 양산부산대 병원부지에 건립 가능성을 시사하는 기사를 접한 많은 시민들이 안전권 보장은커녕 위험으로부터 노출시키는 처사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양산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한·중 바이러스 연구센터 양산부산대병원에 설립하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들은 특히 “지난해 12월에 우한코로나와 란저우브루셀라가 처음 발병해 바이러스 감염사태는 전 세계를 마비시키고 수천만명의 생명을 빼앗아가는 등 공포의 바이러스 참사가 아직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유사연구소인 한·중바이러스연구소 양산설립을 운운한다는 것은 일부 인사의 무책임한 발언에 대해 강력 규탄한다”고 표명했다.

그러면서 “향후라도 지역발전을 저해하고 주민불안을 야기 시키는 바이러스연구소 같은 고위험시설은 지역 주민 동의 없이는 절대 유치 또는 건립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소속 시의원들은 “양산신도시 정상추진의 견인차 역할을 했던 양산부산대 부지에는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을 비롯한 미래 먹거리인 첨단산업을 유치해 반드시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일부 언론에 따르면 중국 해외민간협력기구인 중화해외연의회(中華海外聯誼會)는 한중일 공동 백신 바이러스연구센터를 부산에 건립하자고 제안했고 이에 김두관 의원이 부산과 경남의 경계지역인 양산을 후보지로 역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에 대해 민주당 김두관 의원(양산을)은 “괴담보다 못한 가짜뉴스에 속지 말기 바란다”고 지난 22일 밝힌 바 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