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스카이워크, 전망대 끝 그네 타면 '아찔한 바다'
남해스카이워크, 전망대 끝 그네 타면 '아찔한 바다'
  • 연합뉴스
  • 승인 2020.10.02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개장, 유리 바닥 아래 해안 절벽…환상적 경관조명도 설치
 
경남 남해군에 다도해 경관과 유리 바닥을 통해 30여m 아래 해안 절벽을 볼 수 있는 전망대가 들어섰다.

남해군은 미조면 송정리 산 352-4, 공유수면 일대에 83억원으로 남해 설리스카이워크 설치공사를 벌여 최근 준공했으며 보완한 뒤 11월께 개장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전망대인 설리스카이워크는 공유수면 36m 높이에 폭 4.5m 길이 79m의 구조물이다.

끝부분에는 유리 바닥으로 아찔한 해안절벽을 내려다 볼 수 있다.

백미는 전망대 끝부분에 설치된 그네다.

그네를 타면 푸른 하늘과 바다의 품으로 뛰어드는 듯한 스릴감을 맛볼 수 있다.

경관조명이 설치돼 밤에는 환상적인 야경을 볼 수 있으며 포토존, 카페테리아 등 편의시설도 들어섰다.

인근 해변에는 대명소노그룹의 브레이크힐스 리조트가 건립 중이어서 설리스카이워크가 개장하면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에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남해군은 기대하고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전망대에 원형으로 솟구친 붉은 기둥은 하나 된 돛대를 상징한다”며 “이는 남해인이 한마음으로 나아가자는 굳은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